콩고민주공화국에서 말라리아 이동진료 지원

굿피플, 공공 의료시설 열악한 콩고민주공화국에 ‘말짱센터’ 설립 이영일 기자l승인2024.04.23 22:4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국제구호개발 NGO 굿피플이 콩고민주공화국에서 말라리아와 장티푸스 예방을 위해 ‘말짱센터’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굿피플 제공]

국제구호개발 NGO 굿피플(김천수 회장)이 오는 25일 세계 말라리아의 날을 앞두고 콩고민주공화국(이하 콩고)에서 말라리아와 장티푸스 예방을 위해 ‘말짱센터’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세계 최빈국 중 하나인 콩고는 열악한 경제 상황으로 인해 말라리아에 무방비하게 노출돼 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발표한 2022년 세계 말라리아 보고서에 따르면 콩고는 말라리아 감염자 및 사망자 비율 모두 나이지리아에 이어 2위에 달한다.

치료제의 가격은 주민들의 한 달 생활비와 맞먹는 수준으로, 경제적 상황이 열악한 콩고 주민들은 기생충병인 말라리아에 1년에 3번 이상 감염되기도 한다.

굿피플은 지난 2013년 공공 의료시설이 열악한 콩고민주공화국 킨샤사 지역 무상구 마을에 ‘말짱센터’를 설립했다.

말라리아와 장티푸스의 앞 글자를 딴 말짱센터는 지역 주민들이 언제든 진료를 볼 수 있도록 24시간 운영하는 감염병 전문 1차 의료 시설로, 지난해 진료를 본 환자만 2천53명에 달하는 등 무상구 마을의 의료 접근성 개선에 기여하고 있다. 콩고 보건부 응급재난부와 협력해 보건소가 없는 지역에 찾아가 전문적인 진료와 약 처방을 전하는 이동진료(봇짐진료)는 말짱센터의 특징적인 사업이다.

▲ 굿피플은 2023년에만 총 24번의 이동진료를 통해 1천739명의 환자를 진료하는 성과를 거뒀다. [굿피플 제공]

이동진료는 코로나19 기간동안 잠시 중단됐지만 2022년부터 재개해 매년 빈도수를 늘리고 있다. 지난해에만 총 24번의 이동진료를 통해 1천739명의 환자를 진료하는 성과를 거뒀다.

굿피플은 또 지난해 800여 명의 주민을 만나 의류, 식품, 환경 등에 대한 위생 습관 개선 교육 및 학생과 부모를 대상으로 한 주민교육을 통해 무상구 마을의 보건위생 역량 강화에 힘쓰고 있다.

한편, 지역 내 산모와 산아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지난 2015년에는 말짱센터 내에 24시간 운영되는 조산소를 설립하기도 했다. 조산소는 산전 검사, 출산, 산후 영유아 보건사업까지 산모와 산아의 건강을 위한 통합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굿피플 국제사업본부 유해인 대리는 “콩고민주공화국에서 말라리아와 장티푸스는 여전히 해결하지 못한 숙제이지만, 말짱센터는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신속하고 정확한 치료를 통해 지역 주민들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겠다”고 전했다.

굿피플 김천수 회장은 “전 인류가 노력하는 공동 목표인 말라리아 퇴치를 위해 굿피플은 12년간 말짱센터를 운영해왔다”며 “콩고민주공화국 주민들이 말라리아의 위협으로부터 벗어나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영일 기자  ngo201@hanmail.net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7@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