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증활성화 의료기관 간담회

한국장기조직기증원-전남대학교병원 김대영 기자l승인2024.07.05 09: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남대병원, 뇌사자 장기기증 전국 TOP, 22년부터 3년 연속 1위 기록

한국장기조직기증원과 협력, 다양한 프로그램 도입으로 이뤄낸 성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원장 이삼열)은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정 신)과 지난 7월 1일 <2024년 기증활성화 의료기관 간담회>를 전남대학교병원 병원 행정동 2층 회의실에서 개최했다.

▲ (기증활성화 의료기관 간담회 단체사진. 출처=한국장기조직기증원)

이날 간담회에는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이삼열 원장, 이정림 기증관리본부장, 박금보래 진단검사의학과 원장, 전남대학교병원 정 신 병원장, 윤경철 부원장, 최수진나 장기이식센터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해 진행됐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간담회에서 ‘전남대병원 기증활성화 프로그램 소개, 활동 및 모범사례’를 주제로 발표했다. 이날 기증원은 7월 현재 전남대병원의 뇌사자 장기기증이 13건으로 뇌사판정 및 뇌사장기기증을 진행할 수 있는 99개 의료기관 중 가장 많다고 밝혔다.

또 인체조직기증 역시 6건으로 전국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되는 등 장기기증이 가장 활성화 돼 있는 곳으로 전남대병원이 손꼽히고 있다. 전남대병원은 ▲2022년 뇌사자 장기기증 13건, 인체조직기증 9건 ▲2023년 장기기증 17건, 인체조직기증 7건을 기록하는 등 올해까지 3년 연속으로 전국에서 가장 많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전남대병원의 장기기증 활성화는 한국장기조직기증원과 협약 후 다양한 프로그램을 도입한 결과다. 의료진과 기증원 간 상시소통 및 장기기증 교육, 간담회 등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으며, 의료진이 뇌사추정자를 손쉽게 파악할 수 있게 프로그램을 개선했다. 또 생명나눔 홍보대사 위촉 및 장기기증 캠페인, 워크숍, 생명나눔 안내방송 등 다양한 기증활성화 방안을 진행하고 있다.

전남대병원 정 신 병원장은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의 적극적인 지원과 의료진들의 헌신으로 전국 1등 뇌사자 관리기관이 됐다고 생각한다”며 “장기기증의 활성화와 인식개선 활동은 물론 의료진과 적극적인 협조로 뇌사자 장기기증이 더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삼열 원장은 “전남대병원은 뇌사자 발굴관리 전국 최고기관으로 장기기증과 이식의 선구자로 자리매김했다”며 “어려운 의료상황 속에서 변함없이 뇌사기증자 곁을 지켜주고 있는 전남대병원 의료진에게 감사드리며, 기증의 동반자로서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대영 기자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7@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대표 : 윤순철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일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