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름이한테 나쁜 책이란

책으로 보는 눈 161 최종규l승인2012.04.20 17: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드래곤볼》이라는 만화책이 있습니다. 한국에는 1990년에 《아이큐점프》라는 만화잡지에 낱권부록으로 처음 옮겨진 작품입니다. 아이들은 이 만화에 푹 꽂혔습니다. 이와 달리 어른들은 《드래곤볼》을 ‘폭력과 외설로 물든 나쁜 만화’라는 이름표를 붙였습니다. 학교에 이 만화책을 갖고 와서 보다가 걸리면 아주 신나게 얻어터질 뿐 아니라 하루 내내 학생과에서 벌을 서고 반성글을 수십 장 써야 하는데다가 ‘부모님을 학교에 불러 오도록’ 하기까지 했습니다.

만화책 《드래곤볼》은 미르구슬을 놓고 벌이는 실랑이를 한쪽에 둡니다. 다른 한쪽에는 주먹힘으로 권력을 움켜쥐고픈 속셈을 키우는 무리가 있으며, 맞은쪽에는 오직 사랑과 평화를 아끼려는 뜻에서 ‘내 삶 갈고닦기’를 하려는 ‘자기 수련 무술 수행’으로 나아가는 젊은이가 있어요.

일본 소년만화인 탓에 사이사이 ‘여자 벗은 몸’ 모습이 나오기는 하는데, 이런 모습은 낱권책 처음 한두 권에서 몇 차례 나오고 그칠 뿐, 나중에는 더 나타나지 않습니다. 돌이켜보면 조그마한 만화책 한두 칸이 ‘불온 외설’이 아니라, 이 나라 사회와 정치와 경제와 문화야말로 ‘불온 외설’이라 할 만하다고 느껴요.

1990년부터 몇 해 동안 여러 시민단체와 청소년단체와 교사단체에서 《드래곤볼》이라는 만화책을 손가락질했습니다. 어른들은 아이들한테서 빼앗은 이 만화책을 그러모아 공공장소에서 불태우곤 했습니다. ‘청소년 위해도서’인 만큼 불질러 마땅하다고들 외쳤습니다. 그런데 교무실 한구석에서는 이 ‘청소년 위해도서’를 아이들한테서 빼앗아 킬킬대며 읽는 어른 교사가 있었습니다.

이들은 ‘너희가 성년(열아홉 꽉 채운 나이)이 되면 마음껏 읽는데 왜 벌써 보려 하느냐?’ 하고 꾸짖었습니다. ‘위해도서’, 곧 ‘나쁜 책’이라면 푸름이한테뿐 아니라 어른한테도 나쁜 책이 아닐까요. 어린이한테는 나쁘고 푸름이한테는 괜찮은 책이 있을까요. 푸름이한테는 걸맞지 않고 어른한테는 걸맞다 할 책이 있을까요.

유치원이나 어린이집 다니는 아이들 보라며 만든다는 만화영화가 교육방송에서 흐릅니다. 이 만화영화를 살피면, 인형들이 자동차를 몹니다. 여자는 얼굴과 몸매를 예쁘장하게 보이도록 가꿉니다. 남자는 도시에서 회사원 일을 하는 모습으로만 나옵니다. 집이라면 온통 아파트일 뿐입니다. 스스로 흙을 일구거나 돌보는 모습은 나오지 않습니다. ‘정의를 지킨다’고 하면서 인형이랑 동물이 전쟁무기를 만들어 나쁜 무리를 물리친다고 나옵니다.

토리야마 아키라 님이 빚은 만화책 《드래곤볼》 마흔둘째 권은 기나긴 이야기를 마무리지으면서 ‘손오공’이 “그렇군. 넌 아직 하늘을 나는 방법도 모르는구나. 하긴, 무리도 아니지. 스승도 없을 테고, 그런 걸 생각한 적도 없을 테니(240쪽).” 하고 말합니다.

《드래곤볼》에 나오는 손오공은 미르님한테 아무것도 바라지 않습니다. 돈을 바라거나 권력을 꾀하거나 이름을 얻을 마음이 없습니다. 오직 하나, 즐겁고 사랑스러우며 아름답게 살아가면서 착하고 참다우며 맑은 길을 걷고 싶을 뿐입니다. 그래서, 손오공은 마음껏 하늘을 날고, 놀라우며 대단한 힘을 밑바닥에서 한껏 끌어올릴 수 있어요. 착한 삶에서 착한 넋과 꿈이 태어납니다.


최종규 <어른이 되고 싶습니다>를 쓴 사람

최종규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종규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