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유공자후손돕기 클라우드펀딩 주목

흥사단, 3명 지원 172만5천원 모금중 이영일l승인2013.03.06 18: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독립유공자 후손을 지속적으로 발굴, 지원해 온 흥사단이 3월 한달동안 클라우드 펀딩(crowd funding)을 통해 독립유공자 후손 3명의 생계 지원을 위한 1725천원을 모으는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클라우드 펀딩이란 다수의 사람들에게 소액의 후원금을 후원받는 방식이다. 이번 흥사단 캠페인은 소셜펀딩 위제너레이션(http://wegen.kr)을 통해 실시중이며 기초생활수급대상 독립유공자 후손 생계지원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36일 현재 41%의 모금 진행율을 보이고 있다.

민족문제연구소
흥사단 관계자는 독립유공자 후손임에도 조부가 1945815일 이후 타계해 아무런 혜택을 받지 못한채 살아가는 사람이 400여명에 이르며 일제 35년동안 300만명이 독립을 위해 목숨을 바쳤지만 현재 정부 지원을 받도록 지정받은 6천여명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정부는 독립유공자 자녀나 손자,손녀들에게 공무원 채용실험 응시때 가산점을 주는 등 취업지원이나 대학교 학비를 지원해 주고는 있지만 실효성이 거의 없어 가난을 대물림하고 있는 실정이다.

프랑스는 약 63조원의 예산(우리나라는 2조원 가량)으로 유공자 450만명에게 보훈 혜택과 연금 지급, 기업체 의무교용 및 전원 취업 보장을, 덴마크는 매년 일정액 지급 및 각종 의료 보조장비 무료 제공을, 미국은 연금과 함께 유공자 전용 병원 163, 진료소 850, 요양원 137개등을 운영하고 있다.

흥사단은 지난 1913년 독립운동가이자 민족 지도자로 추앙받는 도산 안창호 선생이 창립한 독립운동단체이자 우리나라 사람이 설립한 최초의 NGO, 그동안 독립유공자 후손 돕기 운동을 조직적으로 전개해 왔다. 흥사단은 또한 올 해 창립 100주년을 맞아 다양한 독립유공자 돕기 운동을 전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영일 객원칼럼니스트

이영일  @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일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