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1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늘의 명언] 가장 괴로운 일은 무엇인가?
한 나라의 왕이 어느 날 이름난 철학자세 사람을 초청하여 질문했습니다.“그대들은 인생을 살아갈 때 가장괴로운 일이 무엇인가?”그러자 한 철학자가 대답했습니다.“노인이 되어 일을 못 하게 된다면 가난이 찾아올 테고가난이 찾아와도 힘이 없기에 일을 할 수...
따뜻한 하루  2021-04-10 16:41
[오늘의 명언] 비 오는 날, 프랑스의 길거리
비가 오면 한국은 길거리 곳곳에서형형색색 우산이 펼쳐지지만, 프랑스에서는장대비가 아니고선 웬만해서 우산을잘 쓰지 않는다고 합니다.그 때문에 비 오는 날 프랑스 길거리는아이부터 어른까지 아무렇지 않게 비를 맞고다니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사실은특별한 이...
따뜻한 하루  2021-04-09 08:46
[오늘의 명언] 작은 습관이 큰 변화로!
가진 것 없이 미국으로 건너와불과 스무 살의 나이에 인기 있는 작가가 되었고미국에서 유명한 여성 잡지 ‘레이디스 홈 저널’의편집장이 된 에드워드 윌리엄 보크의 이야기입니다.그는 네덜란드 가난한 가정에서 태어나6살에 미국에 이민을 왔는데 고향을 떠나기 ...
따뜻한 하루  2021-04-08 17:04
[오늘의 명언] 선한 영향력
청력이 약했던 어머니를 위해서어린 시절부터 수화를 배웠던 한 소년이 있었습니다.소년은 성인이 되어서 청각장애인을 가르치는교사가 됐습니다.교사가 된 소년은 어떻게 하면 잘 듣지 못하고말하지 못하는 아이들에게 희망과 용기를줄 수 있을지 생각했습니다.그러던...
따뜻한 하루  2021-04-07 19:34
[오늘의 명언] 지나친 욕심
어느 날 욕심 많은 여우가 포도원을 지나가다담 너머로 탐스럽게 익은 포도 열매를 발견했습니다.이를 보고 여우는 포도원 안으로 들어갈 방법을 모색했고울타리 사이에 난 구멍을 찾았습니다.그리고 여우는 구멍 사이로 들어가려 했지만녀석의 몸은 구멍보다 컸기에...
따뜻한 하루  2021-04-06 18:07
[오늘의 명언] 당신의 인생 시계는 몇 시인가요?
사람들은 모두 각자의 인생 시계를 가지고 있습니다.그중 한국 최초 시각장애인 박사인 강영우 박사의삶의 인생 시계는 이렇습니다.[새벽 4시, 암흑 같던 10대]13세, 어린 나이에 아버지를 여읜 아픔이 아물기도 전에그의 삶에 큰 위기가 찾아왔는데 친구들...
따뜻한 하루  2021-04-05 23:10
[오늘의 명언] 서툰 애정 표현
가끔 마음과는 다른 말이 튀어나올 때가 있습니다.특히 부모님이 평소에 하는 투박한 표현에는따뜻함이 담겨있는 것들이 있습니다.* 늦었구나! (고생했구나, 이제 좀 쉬어라)* 조심해야지 (넌 엄마 아빠에게 소중한 존재란다)* 다 써버리진 말아라 (항상 비...
따뜻한 하루  2021-04-04 22:47
[오늘의 명언] 양초로 전하는 배려
어떤 남자가 새로운 마을에 이사 한 첫날,짐 정리가 끝나기도 전에 마을 전체에 정전이 됐습니다.남자는 더듬거리며 수북한 짐 사이에서양초와 성냥을 겨우 찾았습니다.그런데 그때 ‘똑똑’하며 문 두드리는소리가 들렸습니다.문을 열어보니 한 어린아이가 서 있었...
따뜻한 하루  2021-04-03 14:45
[오늘의 명언] 희망을 노래한 사람
그 어느 때보다 희망이 필요한 시기우리에게 더욱 그리운 한 사람이 있습니다.바로 항상 희망을 주는 경쾌한 음악을 들려주었던혼성그룹 ‘거북이’의 리더 故 터틀맨입니다.거북이 노래는 터틀맨이 작사, 작곡, 편곡했다고 하는데요.많은 대중에게 사랑받는 ‘빙고...
따뜻한 하루  2021-04-02 20:12
[오늘의 명언] 사자가 무서워하는 것은?
탈무드에서 전해 내려오는 일화 중‘강한 것을 두렵게 만드는 약한 것 4가지’에 관한이야기가 있습니다.첫째, 모기는 사자에게 두려움을 준다.둘째, 거머리는 코끼리에게 고통을 준다.셋째, 파리는 전갈에게 공포의 대상이다.넷째, 거미는 매에게 두려움을 준다...
따뜻한 하루  2021-03-31 16:49
[오늘의 명언] 코뿔소와 할미새의 공생
동물의 세계에서 공생은 생존을 위한 필수 선택입니다.그중 코뿔소와 할미새의 공생 관계는 우리에게도큰 교훈을 줍니다.단단한 피부와 날카로운 뿔로적을 향해 돌진하는 모습의 코뿔소는어떤 천적이 나타나도 우직하게 맞설 수 있을 만큼강해 보입니다.하지만 코뿔소...
따뜻한 하루  2021-03-30 18:27
[오늘의 명언] 나무의 성장통
봄이 되기 전,정원사들은 더 아름답고 튼튼하게 자랄나무의 모습을 기대하면서 부지런히 나무의 가지를잘라냅니다.이렇게 가지치기를 한 나무들은당장은 우스꽝스러운 모습이지만 이듬해 봄이면더욱 싱싱한 자태를 뽐내게 됩니다.만약 가지치기를 하지 않는다면가지들은 ...
따뜻한 하루  2021-03-30 06:19
[오늘의 명언] 기회를 놓치지 말라
이탈리아는 피렌체 두오모 성당, 로마 콜로세움 등세계적인 관광 명소가 많은 곳으로 유명합니다.그중 북부에 있는 토리노 박물관에는아주 특이한 조각상이 있습니다.벌거벗은 남성의 모습을 한 조각상인데앞머리는 머리숱이 무성한 대신 뒷머리는 대머리이며어깨와 양...
따뜻한 하루  2021-03-27 22:05
[오늘의 명언] 가장 좋은 자리는?
한 소년의 파란만장한 모험기를 다룰 보물섬의작가 스티븐슨은 자신의 작품 가운데서이런 이야기를 했습니다.사랑하는 연인이 노을을 보기 위해작은 동산에 올라 쉴 자리를 찾았습니다.동산에 올라와 보니 가장 가까운 곳에 자리가 있었고그들은 그곳에 앉았습니다.하...
따뜻한 하루  2021-03-25 10:39
[오늘의 명언] 새로운 시도
미국의 유명한 오케스트라 지휘자 레오폴드의 일화입니다.베토벤의 서곡을 준비하던 그는 곡의 극적 효과를 살리기 위해트럼펫 연주자를 관중석에 앉아 있도록 했다가솔로로 연주하도록 아이디어를 냈습니다.드디어 공연 당일,레오폴드는 그 어느 때보다 신나게 지휘를...
따뜻한 하루  2021-03-25 05:10
[오늘의 명언] 성벽을 통과하는 방법
중국 춘추시대의 위대한 학자이자존경받는 성인인 공자에게 큰 깨우침을 주었던일화가 하나 있습니다.하루는 공자가 마차를 타고 외출하던 중아이들이 길에서 성벽 쌓기 놀이를 하고 있었습니다.그런데 마차가 가까워져도 아이들은 놀이를계속할 뿐 도통 비킬 생각을 ...
따뜻한 하루  2021-03-25 05:08
[오늘의 명언] 가치의 우선순위
평소 두터운 우정을 자랑하던 두 친구가함께 여행을 나섰고 외진 산길을 걷고 있었습니다.반나절 동안 쉬지 않고 걸은 탓에 고단해진 두 친구는잠시 쉬었다 가기로 했습니다.그런데 수풀 사이로 반짝거리는 것이 있었고,이를 발견한 한 친구가 다가가 수풀 사이를...
따뜻한 하루  2021-03-22 22:15
[오늘의 명언] 세계적인 문호를 만든 한마디
덴마크의 오덴세라는 마을에가난한 구두 수선공의 아들로 태어난한 소년이 있었습니다.글쓰기를 좋아하던 이 소년은열 한 살 되던 해 처음으로 희곡을 썼고기대에 찬 마음으로 사람들에게 보여줬습니다.하지만 사람들의 반응은 기대와 달리 냉담했고‘이걸 글이라고 썼...
따뜻한 하루  2021-03-20 07:15
[오늘의 명언] 꽃이 주는 미소
‘뒤센 미소’를 아시나요?뒤센 미소는 예의를 차리는 미소가 아니라얼굴 전체를 밝히며 진정한 기쁨을드러내는 미소입니다.2005년 미국 뉴저지 주립 럿거스 대학교에서는흥미로운 실험을 했습니다.다른 선물을 받을 때와 꽃을 받을 때의표정을 비교하는 실험이었습...
따뜻한 하루  2021-03-20 07:12
[오늘의 명언] 아프기는 하지만 마음은 편합니다
항일과 애국의 상징인 안중근 의사에 대한어린 시절 일화입니다.안중근 의사의 아버지는 평소 소중히 여기는벼루 하나가 있었는데 아들에게도 건드리지 말라고신신당부할 만큼 아끼던 물건이었습니다.하루는 아버지 몰래 그 벼루를 꺼내 쓰다가그만 떨어뜨렸고 와장창 ...
따뜻한 하루  2021-03-19 20:37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