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10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늘의 명언] 느슨한 활
동화작가 이솝은 종종 어린아이들과장난을 치고 놀면서 지친 일상에 힘을 얻는 때가많았다고 합니다.하지만 주변의 다른 사람 중에는다 큰 어른이 점잖지 못하게어린아이들과 어울려 논다고 핀잔을 주었습니다.어느 날 누군가 또 그런 말을 하자이솝은 옆에 있던 현...
따뜻한 하루  2023-01-27 17:34
[오늘의 명언] 그녀가 즐거운 이유
어떤 구두 가게에서 늘 밝은 표정으로열심히 일하는 여직원이 있었습니다.그녀는 손님이 구경만 하고 나가더라도 낙담하지 않고행복한 표정으로 일했습니다.이를 이상하게 여긴 다른 직원들이 물어봤는데그녀는 자신이 관찰한 내용을 설명했습니다.어느 날 자신이 판매...
따뜻한 하루  2023-01-26 19:53
[오늘의 명언] 하얀 비둘기
1997년 중국 허난성,폐지를 주워다 팔며 하루 벌어 하루 사는50세의 노총각이 있었습니다.그런데 어느 날 집으로 가는 길목에버려진 갓난아기를 발견합니다.생후 4개월쯤 되어 보이는 아기였습니다.남자는 자신도 고아로 자라 가족 없는서러움과 슬픔을 누구보...
따뜻한 하루  2023-01-25 17:39
[오늘의 명언] 그분을 사랑합니다
가정학습지 방문교사인 효진 씨는야채 도매상을 하는 남편과 2002년 결혼한 뒤시부모를 본인이 모시겠다고 해서함께 살아왔습니다.워낙 사이가 좋아‘딸 같은 며느리’, ‘친정엄마 같은 시어머니’라며주변의 부러움을 사 왔습니다.그러던 중 간경화가 심했던 시어...
따뜻한 하루  2023-01-20 12:11
[오늘의 명언] 길거리 가수의 역전
미국 뉴욕의 지하철역.여러 뮤지션들이 가수의 꿈을 향해지하철역의 작은 무대를 채워가고 있는데요.이곳에서 37년째 노래를 불렀던한 남자가 있습니다.그의 이름은 마이크 영,그는 어린 시절부터 가수를 꿈꿔왔지만,소속사의 부도 등 현실적인 문제로가수의 꿈을 ...
따뜻한 하루  2023-01-19 09:00
[오늘의 명언] 실패는 성공의 밑거름
아들의 앞날을 항상 걱정하는 아버지가 있었습니다.아버지는 자신의 살아온 인생을 돌아보니너무나 많은 후회가 남아있다는 것을언제나 걱정하고 있었습니다.특히 학창 시절 남들보다 더 열심히 공부하지 않고젊은 시절 최선을 다해 노력하지 못했던 것을아쉽게 생각했...
따뜻한 하루  2023-01-19 08:56
[오늘의 명언] 가장 위대한 선수
1912년 스웨덴의 스톡홀름에서 개최된제5회 올림픽 육상경기에서는 핀란드와 스웨덴 등 북유럽 선수들의 활약이 두드러졌는데요.이 가운데 홀로 빛난 ‘짐 도프’라는미국 선수가 있었습니다.도프는 10종 경기와 지금은 없어진 5종 경기에서두 개의 금메달을 목...
따뜻한 하루  2023-01-16 16:49
[오늘의 명언] 잎이 먼저냐 꽃이 먼저냐
봄을 알리는 봄의 전령사 목련, 개나리, 매화 등봄꽃 소식은 언제나 가슴을 설레게 합니다.특히 백목련은 도심 골목이나 길거리에서쉽게 볼 수 있는데 꽃잎이 매끄럽고 단정한 모습에귀부인 같은 느낌이 듭니다.그런데 신기하게도 백목련은 잎이 돋기 전에앙상한 ...
따뜻한 하루  2023-01-14 14:39
[오늘의 명언] 모든 전화가 침묵하던 날
전화기 발명가로 유명한 알렉산더 그레이엄 벨.그런데 이탈리아 출신의 안토니오 무치는벨보다 16년 앞서 전화기를 선보였기에벨은 처음 전화기를 발명한 사람도아니었습니다.그리고 미국 대통령은 벨의 전화기를 보곤세상에 누가 이렇게 쓸데없는 물건을 사용하겠냐고...
따뜻한 하루  2023-01-13 15:40
[오늘의 명언] 나비를 부르는 꽃
어느 교수가 수업 중에 학생들에게이런 질문을 했습니다.“여러분은 나비가 꽃을 선택했다고 생각하십니까,꽃이 나비를 선택했다고 생각하십니까?”교수의 질문에 한 학생이 대답했습니다.“교수님, 나비가 꽃을 선택해서꽃으로 간 것 아니겠습니까?”그러자 교수는 말...
따뜻한 하루  2023-01-12 14:11
[오늘의 명언] 우선순위를 정하고 그 일에 착수하라
펩소던트 컴퍼니라는 기업의 찰스 럭맨 회장은중년의 나이에 무일푼에서 이룬 성공 신화에사람들은 부러워했고 그 성공 비결을알고 싶어 했습니다.찰스 럭맨은 그런 사람들에게두 가지 비결이 있다며 다음과 같이대답했습니다.“제가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던 것은1...
따뜻한 하루  2023-01-11 08:47
[오늘의 명언] 가만히 있지 못하는 아이
영국 한 초등학교의 선생님이 한 소녀의학부모에게 어렵게 말을 꺼냈습니다.“두 분의 아이는 수업 중에 쉴 새 없이 움직입니다.지난 일 년간 아이를 위해 많은 노력을 했지만아이가 호전되지 않는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가아닌지 의심이 되는데 아이의...
따뜻한 하루  2023-01-09 14:18
[오늘의 명언] 빗속에 버려진…
장대비가 쏟아지는 어느 날,한 차도의 끝에 있는 주차장에 쏟아지는 비를그대로 맞으며 앉아 있는 개 한 마리가있었습니다.주인을 기다리는지 미동도 하지 않은 채앉아 있는 것을 근처 편의점에 왔던한 여성이 발견합니다.오랫동안 차가운 빗속에 있던 탓에개의 몸...
따뜻한 하루  2023-01-07 16:00
[오늘의 명언] 가장 강한 사람
어느 유명한 이종격투기 선수 한 명이방송에 출연하여 말했습니다.“평범한 사람이라면 몇 명이 달려들어도나를 바닥에 쓰러트릴 수 없습니다.”그래서 모의 대결을 해보았습니다.그에게 10명의 일반인이 우르르 달려들었고그는 사람들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허무하게...
따뜻한 하루  2023-01-06 18:11
[오늘의 명언] 어린아이가 바라보는 세상
미국 전문 강연가이자인재를 발굴하고 양성하는 회사의 대표인 윌리엄 보세이는인간관계 경영 법칙에서 어린아이를 좋아하고또한 어린아이들도 자신을 좋아하게하라고 말합니다.특히 우리가 어린아이들을 좋아해야 하는세 가지 이유로 이렇게 말합니다.첫째, 아이를 좋아...
따뜻한 하루  2023-01-03 16:47
[오늘의 명언] 무대 위 안중근 의사가 되기까지
2009년 초연된 후 지금까지 많은 사랑을 받은뮤지컬 ‘영웅’이 영화로도 만들어졌는데요.영화 ‘영웅’은 1909년 10월,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
따뜻한 하루  2022-12-30 15:23
[오늘의 명언] 할머니 패딩
저소득층 가정의 어린이가 편지를 보내면광주 서구청에서 산타가 돼 30만원 이하의 선물을 전해주는소원 편지 행사를 진행했습니다.대부분 아이들은 문구류나 옷, 자전거 등자신이 갖고 싶었던 선물을 적어 보내는데한 아이가 적은 선물은 특별했습니다.자신의 선물...
따뜻한 하루  2022-12-28 17:58
[오늘의 명언] 저에게는 희망이 필요합니다
1950년 6월 27일28세인 미국의 한 여성 신문기자 마거릿 하긴스가6.25 전쟁을 취재하기 위해서대한민국에 왔습니다.그녀는 이후 인천상륙작전과 장진호 전투 등전쟁의 최전선에서 한국의 참혹한 현실을 전 세계에 알렸으며1951년 여성 최초로 퓰리처상을...
따뜻한 하루  2022-12-27 15:17
[오늘의 명언] 밥은 따뜻한 ‘사랑’입니다
‘밥 먹어라. 씻어라. 일찍 자라.’보통 어머니들이 자녀들에게 똑같이 하는 말이지만저는 그런 간섭이 싫었습니다.그런 어머니에게서 벗어나기 위해성인이 된 후 무작정 집을 떠나 자취를 시작했고,일 년에 명절 때나 겨우 어머니를찾아뵙곤 했습니다.몸이 멀어지...
따뜻한 하루  2022-12-26 15:23
[오늘의 명언] 세기의 명마 씨비스킷
2003년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씨비스킷(Seabiscuit)’의 줄거리입니다.중년의 백만장자가 경마에 관심을 갖게 되며조련사를 통해 말과 기수를 알아봐 달라고 부탁합니다.이 부탁으로 조련사는 경마장을 찾았고그때 한 말과 기수를 발견합니다.그곳엔 ...
따뜻한 하루  2022-12-26 15:19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