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27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늘의 명언] 100점짜리 인생을 사는 방법
영어의 알파벳을 시작하는 A는 1점,두 번째 알파벳인 B는 2점, C는 3점.이런 식으로 Z까지 점수를 각각 매겨봅니다.그리고 인생에서 성공에 관련된 단어를 대입시켜서가장 큰 점수를 받는 것을 찾습니다.예를 들어 사랑인 ‘LOVE’는12점의 L, 15...
따뜻한 하루  2019-11-16 19:58
[오늘의 명언] 위기는 기회다
연극 무대에서는 많은 사람들의 노력이 필요합니다.조명과 찬사를 받는 주연배우가 있는가 하면,보이지 않는 뒤쪽에서 배우가 대사를틀리지 않도록 조용히 대사를 읽어주는수습생도 있습니다.한창 공연이 달아오른 무대에 사고가 터졌습니다.대사를 읽어주는 수습생이 ...
따뜻한 하루  2019-11-15 18:02
[오늘의 명언] 내 잘못이 아니에요
질서를 지키고 순서대로 하는 것이가장 빠른 방법이라는 것을 모르는 사람을저는 무척이나 싫어합니다.그런데 아침 늦잠으로 회사 출근이 늦어질까 봐줄을 서서 기다리는 사람들을 무시하고먼저 들어가는 저를 욕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그렇게 남을 배려할 줄 모르는...
따뜻한 하루  2019-11-14 11:42
[오늘의 명언] 가장 멋진 행복한 데이트
저는 결혼 한 지 10년 가까이 되는 남자입니다.그런데 얼마 전 아내 말고 다른 여자(?)와데이트를 하기 위해 외출했습니다.“당신에게 세상 최고로 멋진 여자와데이트할 기회를 오늘 드릴게요.단, 저와 지켜야 할 약속 몇 가지가 있어요.첫째, 밤 10시 ...
따뜻한 하루  2019-11-12 12:44
[오늘의 명언] 턴 투워드 부산
11월 11일.우리 쌀 우리 농산물로 만든 가래떡을 나눠 먹고초콜릿 과자를 선물하는 날로 아는 분들이 많지만전 세계에서 자유와 평화와 희생과 헌신에감사하는 바른 의식이 있는 사람들이대한민국 부산을 향해 엄숙한 추모 묵념을올리는 날이기도 합니다.11월 ...
따뜻한 하루  2019-11-11 14:42
[오늘의 명언] 생각한다면, 할 수 있다
부부의 아이는 건강해 보였습니다.건강하게 태어났고, 아무 탈 없이 자랐습니다.하지만 5살이 될 때까지 도통 말이트이지 않았습니다.걱정으로 검사를 받아본 부부에게청천벽력 같은 결과가 나왔습니다.건강해 보이던 부부의 아이는자폐증이었던 것입니다.사랑하는 아...
따뜻한 하루  2019-11-08 16:05
[오늘의 명언] 실수를 삶의 훈련으로
아들을 너무도 사랑하여 자식의 앞날을항상 걱정하는 아버지가 있었습니다.그리고 아버지는 자신의 인생을 돌아보니너무나 많은 후회가 남아있다는 것을언제나 걱정하고 있었습니다.특히 남들보다 더 많이 공부하지 못하고언제나 최선을 다해 노력하지 못했던 것을아쉽게...
따뜻한 하루  2019-11-07 13:36
[오늘의 명언] 말을 아끼는 지혜
‘웅변은 은(銀)이요 침묵은 금(金)이다.’라는격언은 침묵을 강조할 때 자주 쓰입니다.시리아의 북쪽에 위치한 타우라스 산 정상은조류의 제왕인 독수리들이 터를 잡는서식지로 유명합니다.타우라스 산은 척박하여 독수리들은사냥할 먹이가 많지 않았지만, 그중에 ...
따뜻한 하루  2019-11-06 22:02
[오늘의 명언] 당신의 눈이 되어줄게요
빨간 단풍이 절경을 이루는 가을입니다.오래전 이때쯤에 저는 부산에 사는친구를 만나 하룻밤을 묵고 다시 서울로올라오는 길이었습니다.아직 KTX가 없던 시절 새마을호를 타고한참을 가야 했기에 차라리 잠을 청하려고눈을 감고 좌석에 앉아 있었습니다.그렇게 얼...
따뜻한 하루  2019-11-05 14:55
[오늘의 명언] 시골 버스의 기다림
오래전 어느 시골길 허름한 버스정류장에는한 번 버스를 놓치면 다음 버스를몇 시간이고 기다려야 했습니다.무더운 여름날 그런 시골길을 달리던버스 앞에 군인이 손을 흔들고 서 있었습니다.버스 정류장도 아닌데 버스 기사는 흔쾌히버스를 세워 군인을 태웠고 승객...
따뜻한 하루  2019-11-04 15:04
[오늘의 명언] 칭찬의 긍정적인 힘
해마다 적자를 면치 못하는 회사가 있었습니다.임원진들은 날마다 머리를 맞대고 방법을고민했습니다.좋은 사업계획들을 많이 시행하였지만결과는 항상 신통치 않았습니다.더 이상은 안 되겠다 싶어 임원진들은보다 근본적인 원인을 조사하게 되었습니다.살펴보니 계획된...
따뜻한 하루  2019-11-04 11:45
[오늘의 명언] ET 할아버지
대안 교육운동가 채규철(1937∼2006) 선생님은,천막 교회 한 귀퉁이에서 새우잠을 자며공부하여 대학을 갔습니다.덴마크와 인도에서 유학을 마치고 선택한 길은주어진 환경이 부족한 아이들을 가르치고 사랑하고바르게 자라도록 돕는 것이었습니다.선생님...
따뜻한 하루  2019-10-31 17:16
[오늘의 명언] 기차에서 만난 군인
2015년 4월 한 여성이 아버지가위독하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지금 당장 달려가지 않으면임종도 지키지 못할 다급한 상황이었지만여성은 배가 부른 임산부였습니다.설상가상 남편은 출장으로 집을 비웠고,여성은 세 살 딸과 무거운 몸을 이끌고기차역으로 향했습니...
따뜻한 하루  2019-10-30 15:18
[오늘의 명언] 당당한 아버지의 사랑
벌써 30여 년도 지난 이야기입니다.저는 그때 강원도에서 군 복무 중이었습니다.어느 날 훈련을 마치고 부대로 돌아왔을 때갑자기 중대장으로부터 호출이 왔습니다.아버지가 면회를 오셨다고 합니다.아버지는 베트남 전쟁 참전 때 부상으로한쪽 다리가 불편하시지만...
따뜻한 하루  2019-10-30 10:13
[오늘의 명언] 상인의 신용
한 상인이 손자와 함께 이웃 나라를 왕래하며말(馬)을 사고 있었습니다.상인은 이웃 나라 상인에게수십 마리의 말들을 샀습니다.그리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잔금을 확인하면서좋은 종자의 말을 너무 헐값에산 것을 확인했습니다.상인은 이웃 나라 상인에게로 다시...
따뜻한 하루  2019-10-30 10:11
[오늘의 명언] 아이들을 위한 답은 있습니다
나바호 인디언 보호구역의 한 학교에오랫동안 아이들을 가르치던 선생님이 그만두시고젊은 여교사가 새로 부임하였습니다.그녀는 원래 가르치던 대로 수업 시간마다매일 학생을 지명하여 산수 문제를풀게 했습니다.그런데 어떤 학생도 칠판 앞에 나오면우두커니 서 있을...
따뜻한 하루  2019-10-28 07:38
[오늘의 명언] 이방인의 맛
한 번은 이런 적이 있었어요.꽃 가게에서 일할 때였는데, 전화로 주문을 받았거든요.상대방 목소리를 잘 알아들을 수가 없어서다시 말해달라고 했지요.그런데 전화를 건 손님이 버럭 화를 냈어요.“전화번호 하나 똑바로 못 받아 적으면서 무슨 장사야!너희 나라...
따뜻한 하루  2019-10-25 16:11
[오늘의 명언] 오늘 내가 살아갈 이유
위지안, 그녀는 일찍 해외로 나와더 넓은 세상을 보았고 노르웨이 오슬로 대학에서학위를 마쳤습니다.그녀는 환경과 경제학을 접목한 새로운 시도를 가지고고국인 중국 학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고,서른이 안 된 나이에 푸탄대 최연소 교수로강단에 섰습니다.그녀의...
따뜻한 하루  2019-10-24 16:40
[오늘의 명언] 생각을 바꾸면 보입니다
남미의 국경지대에 한 세관원이 고민에 빠졌는데,매일 오토바이를 타고 국경을 통과하는할아버지 때문이었습니다.오토바이 뒤에 항상 주머니를 달고 다녀,세관원은 밀수꾼이 아닌가 수상하게 생각했습니다.몇 번이고 검문했지만, 별다른 혐의점을 찾지 못했습니다.어느...
따뜻한 하루  2019-10-23 11:35
[오늘의 명언] 천둥지기
겨울 동안 기르고 수확한 보리가어느덧 바닥을 보이려 합니다.이제 곧 다가올 보릿고개를 넘기 위해서는빨리 모내기를 마쳐야 하지만,메마른 땅에는 봄이 되어도 비가 오지 않고논바닥은 쩍쩍 갈라지기만 합니다.가족의 배고픔을 누구보다 잘 아는 농부는말라비틀어지...
따뜻한 하루  2019-10-23 09:33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