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2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문자, 인간의 멋과 맛] ‘개미’ 품은 바다의 우주-갯벌
유네스코 유산 갯벌은 이렇게 읽어야 제 맛 난다바다는 다 그런 줄 알았다. 얕은 파도 위 점점이 앉은 섬, 그 사이 잿빛 뻘밭, 배릿한 해초 내음, 갈매기 끼륵끼륵... 엉성한 짚풀 횃불 들고 어울려 게도 잡았다. 남녘 다도해였다.나주문화원장을 지낸 ...
강상헌 논설주간/우리글진흥원 고문  2021-09-05 16:30
[문자, 인간의 멋과 맛] 국회의원을 버릴까, 홍익인간을 버릴까?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하라. 동이겨레의 뜻이자 줏대다. 홍익인간(弘益人間)이다. 겨레의 뜻을 버리자고 한다. 대한민국 국회에서 일어난 일이다. 최근 국회의원들이 교육이념에서 ‘홍익인간’을 지우자는 법안을 냈다.문득 나라의 할아버지, 단군 동상의 목을 치...
강상헌 논설주간  2021-05-02 14:59
[문자, 인간의 멋과 맛] 해동사의 선비 안중근
1909년 10월 26일, 만주 하얼빈 역에서 안중근 장군은 적군 우두머리 68세 이등박문을 총살했다. 한국 중국 대(對) 일본 러시아의 국제전쟁에서 제국주의 일본의 심장을 쏘아 처형한 것이다.한 세기 지나 생각하니, 승기(勝機)를 바꿔 잡은 장쾌한 ...
강상헌 논설주간/한국어문연구원장  2021-04-15 16:06
[문자, 인간의 멋과 맛] 용(龍)의 얼굴
용은 어찌 생겼지? 제설(諸說) 분분(紛紛), 눈보라 휘날리듯 여러 생각과 주장이 어수선하게 돌고 도는 얘깃거리다. 어느 시대에도 상상의 대상이었고, 여전히 스토리의 재료다. 선거 앞두고는 잠룡(潛龍) 얘기로, 드라마에선 ‘개천용’으로 그 이미지가 요...
강상헌 논설주간/한국어문연구원장  2021-02-11 18:16
[문자, 인간의 멋과 맛] 용(龍)에 관한 큰 오해
새해, 용(龍)의 멱살을 잡고 시작하자.용이 음주운전하다 적발됐다.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얘기, 추락한 용의 그 자리를 정우성이 채운다고 시끌벅적하다. 용도 지렁이도 음주운전은 안 된다. 대리 쓰라. ‘이제 개천에서 용 안 난다’는 신문 기사는 느...
강상헌 논설주간/한국어문연구원장  2021-02-10 10:04
[문자, 인간의 멋과 맛] '사필귀화'가 사필귀정보다 더 정의롭다
2016년 박근혜 정권 때, 한 검사가 민감한 사안 다루는 특별검사팀의 팀장이 되면서 했던 말이 언론에 크게 났다. ‘살아있는 권력이든, 누구든 정도를 따를 것’이라 한 것이다.‘일을 잘 하겠다’는 뜻에 불과할 이 말에 대한 이런 반응은, 정도를 따르...
강상헌 논설주간/한국어문연구원장  2020-09-30 21:10
[문자, 인간의 멋과 맛] 개미와 홍어-전라도의 덕성(上)
남도밥상의 맛을 이르는 특징적인, 그러면서도 뜻 모호한 채 쓰이는 맛난 언어가 있다. ‘개미’다. ‘맛이 있다’를 넘어서는, 특별한 맛을 이르고자 하는 의도로 쓴다. ‘개미 있다’ ‘개미지다’라고 쓴다. ‘게미’라고 쓰기도 한다.개미의 말밑(어원)이나...
강상헌 논설주간/한국어문연구원장  2020-09-23 16:09
[문자, 인간의 멋과 맛] 석(昔)과 덕(德)
‘나비의 꿈’으로 회자(膾炙)되는 중국의 도사 장자(莊子)가 새 밀레니엄의 설렘 식어갈 무렵 한국의 정책을 자문하고자 내한했다. 홍수 막고 유람선 띄울 운하를 만든다며 강을 파서 반듯하게 펴고 댐과 보(洑)를 짓는다는, 4대강 사업의 타당성을 검토해 ...
강상헌 논설주간/한국어문연구원장  2020-08-20 15:17
[문자, 인간의 멋과 맛] 애련설-연꽃을 사모함
연꽃을 노래한 글이 어찌 하나뿐일까. 허나 연꽃 둥글게 세상 맑히는 계절엔 늘 송나라 유학자 주돈이(周敦頤 1017~1073)의 애련설(愛蓮說)이 사람들 마음에 나돌기 마련이다.‘... 진흙에서 나왔으되 더럽혀지지 않고, 맑은 물결에 씻겼...
강상헌 논설주간/한국어문연구원장  2020-08-11 16:12
[문자, 인간의 멋과 맛] 법과 해태
문명(文明)의 대표적인 얼굴 중 하나가 ‘법’이다. 그 법이 ‘인간’을 놓쳤다. 프랑스의 문호 빅토르 위고(1802~1885)가 던진 큰 이야기의 화두(話頭)다. 이 주제, 아직 세상은 모르쇠인 척한다. 그게 편한가보다. 알면 다친다, 알아서들 요령껏...
강상헌 논설주간/한국어문연구원장  2020-07-27 14:29
[문자, 인간의 멋과 맛] 삼복(三伏)
개와 뜀박질은 안 하는 게 낫다. 개보다 잘 뛰면 ‘개보다 더한 놈’, 못 뛰면 ‘개만도 못한 놈’, 엇비슷하면 ‘개 같은 놈’이라니… 이런 우스개가 더 자주 들릴 터다. 웃기지만, 씁쓸한 뒷맛도 남긴다. ‘불편한 진실’이란 말도 떠오른다...
강상헌 논설주간/한국어문연구원장  2020-07-08 11:27
[문자, 인간의 멋과 맛] ‘공적 영웅’ 정은경, 인류 구하라
‘은천지’가 이만희의 ‘신천지’를 깨더니, 선거 기술의 귀재(鬼才)라는 김종인 씨의 비장(秘藏)의 술수마저 가볍게 넘어버렸다고들 한다. 바야흐로 ‘은천지의 시대’가 온 것인가.국민영웅 정은경의 이름자 중 하나를 ‘신천지’에 끼워 만든 이름 등장하는 시...
강상헌 논설주간/한국어문연구원장  2020-05-22 16:51
[문자, 인간의 멋과 맛] 피고 지다-찬란한 슬픔
‘모란이 지고 말면 그 뿐 내 한 해는 다 가고 말아 삼백예순 날 하냥 섭섭해 우옵내다...’꽃은, 구태여 그 색깔과 모양을 뇌지 않아도 이쁘다. 저 모란, 얼마나 아름다운가. 시인을 따라 울고 싶은 저 마음이 또한 꽃이다. 사람이 꽃이다. 모란 피고...
강상헌 논설주간/한국어문연구원장  2020-05-13 11:29
[문자, 인간의 멋과 맛] 멍게 똑부-코로나19 인물론
영국 존슨 총리가 코비드-19 판정을 받았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음성(陰性)이랬다. WHO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무표정한 뒷북 경고를 계속했다. 일본 아베 총리는 당황했고, 중국 시진핑 주석은 의기양양했다. 대구 시장은 실신(失神)했고 서울 한 ...
강상헌 논설주간/한국어문연구원장  2020-04-16 15:24
[문자, 인간의 멋과 맛] 코로나19 언어학(上)
한국어 한자 발음으로 [무한]인 중국 우한(武漢)에서 발생해 삼킬 듯 인류를 흔드는 코로나19, 그 창궐(猖獗)의 기세가 무섭다. 지구 문명의 틀을 송두리째 뒤집을 것처럼 발호(跋扈)한다. ‘대(大)유행’ 정도 어휘로는 저 세력의 동력(다이내미즘)과 ...
강상헌 논설주간/헌국어문연구원장  2020-04-03 10:11
[문자, 인간의 멋과 맛] 인질극 외교
덩치만큼 얼굴도 큰 트럼프 대통령, 봉준호의 ‘기생충’과 ‘기껏 그 한국영화’에 상을 준 전통의 아카데미를 내놓고 씹었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나 ‘선셋대로(大路)’같은 좋은 영화도 아닌, 문제 많은 한국에 왜 상을 주느냐 하는 거다. 한 나라의 ...
강상헌 논설주간  2020-03-02 15:14
[문자, 인간의 멋과 맛] ‘호열자(虎列剌)’의 비밀
국어사전 같이 ‘말’을 설명한 사전(辭典)이나 백과사전처럼 ‘사물’을 설명한 사전(事典)의 풀이에는 음역(音譯)이라는 말이 적지 않게 등장한다. ‘음을 빌린다’는 음차(音借)라는 말이 이 음역과 관련해 등장하기도 한다. 사전...
강상헌 논설주간/한국어문연구원장  2020-02-26 10:23
[문자, 인간의 멋과 맛] ‘疫의 장막’, 인간은 어진 존재인가?
‘장막(帳幕)을 거둬라.’라는 노랫말, 거기 안긴 뜻, 상징성 때문인지 한국판 히피 또는 문화적 반항의 이미지로 현대사에 흔적 남았다. 한대수의 노래 ‘행복의 나라로’ 첫머리, 양희은 이선희의 목소리로도 들었다.장막은 안을 못 들여다보게 둘러친 커튼이...
강상헌 논설주간/한국어문연구원장  2020-01-31 15:12
[문자, 인간의 멋과 맛] 설 차례상에 왜 茶가 없지?
설 한가위 같은 명절에 조상께 추모의 마음 드리는 절차가 ‘茶禮’다. 기제사(忌祭祀·돌아가신 날 지내는 제사)나 묘사(墓祀·무덤서 지내는 제사)보다는 덜 무거운, 좀 캐주얼한 제사라고 할 수 있다. 저 단어를 한자로 쓴 것은 같은 말을 ‘차례’라고도,...
강상헌 논설주간/한국어문연구원장  2020-01-24 13:01
[문자, 인간의 멋과 맛] 경자년 새해, ‘다리’ 아름다운 뜻 피어나리니...
‘말모이’ 정재도 뜻 좇아, ‘육교’ 말고 ‘구름다리’라 불러야선암사 홍교처럼 고운 무지개 세상, “우리도 다리가 되자” 사이먼과 가펑클(Simon&Garfunkel)의 화음이 들려주는 속삭임, ‘브리지 오버 트러블드 워터’...
강상헌 논설주간/말글연구원 원장  2019-12-31 14:51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