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동북아 민간대화 ‘울란바토르 프로세스’

북측 참여한 가운데 2019 ‘울란바토르 프로세스’ 정례대화 몽골에서 열려 양병철 기자l승인2019.09.06 15: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시민사회신문=양병철 기자) 지난 8월 22일부터 24일까지 2019 ‘울란바토르 프로세스’ 정례대화가 몽골에서 열렸다. 2015년 이래로 매년 열리고 있는 ‘울란바토르 프로세스’는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관해 동북아 지역 시민사회가 논의하는 민간대화체이다.

▲ 8월 22일부터 24일까지 ‘울란바토르 프로세스’ 정례대화가 몽골에서 열렸다. (사진=GPPAC동북아위원회)

이번 회의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후, 비핵화나 북미 관계 개선에 관한 협상에는 진전이 없고, 국가 간 갈등이 심화되는 가운데 열렸다. 참가자들은 남북, 북미 관계의 실질적 진전이 없었다는 점을 지적하며, 한국 전쟁 종식과 동북아 비핵지대, 시민사회의 평화 역량 강화 등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참가자들은 최근 악화되고 있는 한일 관계에 대해 특별한 우려를 표했다. 이와 관련해 ‘울란바토르 프로세스’에 참가하고 있는 GPPAC 동북아시아 구성원들은 4일 GPPAC 동북아위원회 명의로 공동성명 ‘한국과 일본의 평화로운 관계를 촉구한다’를 발표했다.

참가자들은 성명을 통해 “한국 대법원의 강제동원 판결을 이유로 일본 정부가 적대적인 경제 조치를 시행함으로써 한일 관계가 악화되고 있다”며 “이것이 동북아의 평화와 안보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무엇보다 일본 강제 동원 피해자들의 개인 청구권은 한일 기본조약과 한일 청구권 협정으로 소멸되지 않았다”는 점을 강조하며, “일본 정부가 과거 식민지 시절 행했던 잘못을 인정하고 해결되지 않은 피해 사실을 바로 잡기 위해 노력할 것”을 촉구했다.

나아가 “한일 정부 모두 동북아 평화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위해 노력하고, 호혜적이고 평화로운 방법을 통해 우호 관계를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올해 ‘울란바토르 프로세스’에는 6자 회담 국가들(한국, 북한, 중국, 일본, 러시아, 미국)의 시민사회단체와 연구자, 몽골의 시민사회 인사들이 참여했다. 한국 시민사회단체로는 참여연대와 평화를만드는여성회가 참여했다. 

한편 GPPAC 동북아시아 사무국은 각국 필자들이 참여한 <변화하는 동북아의 평화와 안보에 대한 관점-시민사회의 목소리와 울란바토르 프로세스(Perspectives on Peace and Security in a Changing Northeast Asia: Voices from Civil Society and the Ulaanbaatar Process)>를 발간했다.

발간물은 북미 관계, 남북 관계 등 동북아의 급격한 정세 변화와 도전적 요소들, 동북아 비핵지대와 역내 평화 구축을 위한 시민사회의 역할 등에 대해 전문가들의 다양한 관점을 담고 있다. 

양병철 기자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포털 NAVER·DAUM 뉴스검색제휴 매체  |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