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에서도 촛불시위

재유럽오월민중제 참가자들 최정규l승인2008.06.06 08:4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미국산 소고기수입 전면개방에 반대하는촛불시위가 독일에서도 일어나고 있다.

독일 중부 빌레펠트 자연의 집에서 지난달 30일부터 1일까지 열린 제28회 ‘재유럽오월민중제’ 참가자들은 31일 오후 7시 풍물패를 앞세우고 촛불집회를 시작하였다. 참가자 60여명은 저마다 촛불과 팻말을 들고 “소고기 수입협상을 다시 하라!”, “장관 고시 철회하라!”,“국민건강주권 수호하라”라고 외쳤다.

오월민중제 걸게 그림앞에서 ‘먹거리 가지고 국민을 우롱하는' 2MB을 규탄했다.

풍물패를 앞세운 촛불시위가 잔디광장으로 이동하니 마침 그곳에 수련 온 50여명의 외국인들이 호기심에 찬 눈으로 몰려들었다. 참가자들이 시위사유를 설명하니 외국인들도 많은 관심을 보이며 박수를 치고 응원했다.

30여명의 터키계 부인들은 자신들도 아이를 키우고 있다고 흥분하며 촛불을 얻어 들고 시위에 합류하였다.

엄마들이 촛불을 밝혀 들며 어깨동무를 하고 풍물패장단에 맞춰 춤을 추니 아이들이 시위대를 따라다니며 카메라로 사진을 찍어대고 아빠들은 뒤에서 주먹을 불끈 쥐고 같이 소리쳤다. 이채로운 광경이었다.

국적과 인종을 넘어 어깨를 걸고 연대했다.

한 터키계 참석자는 “한차례 광우병 소동에 놀란 유럽에서도 그 공포는 아직 살아있고 특히 아이를 키우고 있는 부모들의 심정은 국적과 인종을 넘어 다 같은 아픔”이라고 말했다.

‘재유럽오월민중제’는 1980년 전두환 정권이 광주에서 무고한 청년학생, 시민들이 폭도로 몰려 학살당하는 것을 지켜본 재유럽동포들이 광주민중항쟁정신을 계승하고, 뜻을 기리자고 시작한 자발적인 추모 행사이다.

매년 5월이면 2박 3일간 서로 모여 추모제를 지내고 학술토론회를 갖는다.

프랑스에서 매년 오월민중제 참석하시는 노장 이희세 선생님이 추모사를 하셨다.

올해도 ‘세계화와 이주’ 주제발표를 통하여 세계화정책이 사회 전반적으로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고, ‘독일의 사회통합방안’(Nationale Integrationsplan) 주제발표 통하여 독일의 이주정책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최정규 시민기자

최정규  @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규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