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생명존중대상’ 시상

국민 안전 지키기 위해 헌신한 경찰공무원 11명 노상엽 기자l승인2019.12.03 16:5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경찰공무원에 생명존중대상 수여 및 포상금 지급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종서, 이하 생명보험재단)은 3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민갑룡 경찰청장, 이종서 생명보험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민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헌신한 경찰공무원들을 선발해 상을 수여하는 ‘2019 생명존중대상’ 경찰부문 시상식을 개최했다.

▲ 윗줄 왼쪽부터 생명보험협회 박배철 상무, 경찰청 김항곤 범죄예방정책과장, 생명보험재단 정무성 이사, 경찰청 최관호 경무인사기획관, 생명보험재단 이재천 이사, 경찰청 민갑룡 청장, 생명보험재단 이종서 이사장, 노재관 이사, 조경연 상임이사, 함종호 감사, 경찰청 황창선 교통기획과장, 한원호 경무담당관과 아랫줄 왼쪽부터 경찰청 김병현 경사, 이승엽 경위, 채교민 경장, 노희태 경위, 김환희 순경, 정일성 경위, 조택형 경감, 우병탁 경장, 오현중 순경, 김태훈 경장, 문지훈 경위가 2019 생명존중대상 경찰부문 시상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생명존중대상은 급박한 위기의 순간에 위험을 무릅쓰고 국민의 생명을 구한 우리 사회의 영웅들을 발굴하고 사례를 널리 알림으로써 사회 전반에 생명존중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한 상찬사업이다.

생명보험재단은 2009년부터 경찰공무원을 비롯해 해양경찰공무원, 소방공무원 등 국가 공무원과 일반인을 매년 선발해 ‘생명존중대상’을 시상하고 지원금을 전달해오고 있다.

이날 생명보험재단은 자살시도와 화재, 교통사고 등 각종 사건사고 현장에서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해 애쓴 총 11명의 경찰관들을 선정해 상을 수여하고 트로피와 상금 1000만원씩을 전달했다.

경찰부문 수상자인 우병탁 경장과 오현중 순경은 7월 잠수교 난간에 한 여성이 한강으로 뛰어내리려고 한다는 신고를 접수 받고 신속히 출동하여 물에 빠진 여성을 구조하고 심폐소생술을 진행하여 소중한 목숨을 살려냈다.

또한 김병현 경사는 14층 베란다에 매달려 있는 자살기도자를 설득하는 과정에서 자살기도자가 방심한 틈을 타 자신의 오른팔과 상대방의 왼팔을 수갑으로 연결해 붙잡아 구조하는 데 성공했다.

생명보험재단 이종서 이사장은 “본인의 안전마저 위협하는 사건·사고 현장에서 온몸을 던져 국민들의 생명을 구해낸 경찰관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생명보험재단은 앞으로도 여기 계신 경찰관 여러분의 헌신과 노력으로 만들어진 생명존중의 문화가 우리 사회에 널리 확산될 수 있도록 지원과 협조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20개 생명보험회사들의 공동 협약에 의해 설립된 공익법인으로 고령화극복 지원사업, 저출산해소 지원사업, 생명존중 지원사업, 자살예방 지원사업 등 4대 목적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다양한 특화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노상엽 기자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상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