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경에도 지지 않는 사랑

따뜻한 하루l승인2020.03.20 16: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시골에서 자란 나는 수확기만 되면
엄마를 도와 열심히 새참 준비를 했습니다.
음식이 가득 담긴 넓적한 쟁반을 머리에 이고 나서면
허리를 굽히고 일하고 있던 그 사람이
얼른 쟁반을 받아 주었습니다.

수줍어서 고맙다는 말도 못 하고 그저 맛있는 반찬
몇 가지를 그 사람 곁으로 밀어주는 것으로
내 마음을 어설프게 표현하면 그는 저를 보고
하얗게 웃었습니다.

심장이 터질 것만 같아서 얼른 자리를 피하면
동네 어른들은 농담처럼 말씀하셨습니다.

“젊은 사람들이 뭘 그렇게 망설여.
둘이 잘 어울리는구먼…”

이 말에 나도 그 사람도 얼굴이 빨개져서
분위기는 더욱 어색했습니다.

그렇게 그의 마음을 모른 채 혼자서
속을 태우고 있을 때 6.25 전쟁이 났습니다.
그 역시 징병 모집 대상이었습니다.
어느 날 늦은 시간 그가 나를
조용히 불러냈습니다.

“정욱아. 잠깐 나와 볼래.”

유난히 빛나던 달이 우리의 이별을
짐작한 듯 슬퍼 보였습니다.

“나, 군대 간다.”

깜깜한 밤하늘에 가득했던 별들이
우수수 쏟아질 것만 같았고, 나는 꾹 참았던
눈물을 흘렸습니다.

가슴이 메어서 엉엉 소리 내어 울었습니다.
나를 꼭 안아준 그의 품에서 깊은 떨림이
함께 느껴졌습니다.

“정욱아. 나, 너 정말 좋아해.
나 꼭 살아서 돌아올게.”

우리는 어떤 약속도 없었지만, 그의 사랑을
확인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했습니다.

그가 떠나고 몇 달이 흐르는 사이에
내 몸에서 작은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뱃속에서는 우리들의 새 생명이
피어나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가 삶과 죽음이 교차하는 곳에서
자신을 지키고 있듯이 나 역시 아이를
지켜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우리에게 아들이 생겼다는 것을 알면
참 기뻐할 텐데 그런 아이를 볼 때마다
눈물이 앞을 가렸습니다.

그리고 1년 반이 지났는데 군에서
편지 한 통이 도착했습니다.
남편이 전쟁 중 다쳐서 치료 중이니
병문안을 오라고 했습니다.

급한 마음에 병원에 도착해서 보니
그의 다리 한쪽이 사라져 버렸습니다.
목발을 짚고 전역을 한 그는 품에 안긴 아들을
바라보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습니다.

세월이 유수처럼 흘러가는 동안
저희에게는 이쁜 딸이 또 생겼습니다.
그렇게 사는 게 참 쉽지 않았지만 고맙게도
우리 집은 웃음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어느 봄날 모든 추억을 뒤로하고
남편이 먼저 눈을 감았습니다.
내게 첫 고백을 하던 그 날의 그 음성처럼
조금은 힘겹게 내 귀에 대고 그는
마지막 말을 남겼습니다.

“여보. 우리 하늘에서 다시 만납시다.”

영영 다시는 오지 못할 그곳으로
남편은 그렇게 떠났습니다.

얼마 전 운전을 하다가 KBS 라디오
‘사랑하기 좋은 날 이금희입니다’에서 듣게 된
두 분의 사연에 마음이 따뜻해졌습니다.

이 세상을 살아가다 보면 때로는
수많은 역경을 맞이하는데 그 어떤 역경도
가져가지 못하는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우리 마음에 담긴 사랑입니다.
그리고 그 사랑으로 피어나는
진정한 행복입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랑에는 한 가지 법칙밖에 없다.
그것은 사랑하는 사람을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다.
– 스탕달 –

따뜻한 하루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따뜻한 하루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