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기완 선생 추모문화제

부산시청 광장에서 양병철 기자l승인2021.02.21 00:4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서클에 가입해 엠티를 가던 신입생들이 동아리와 모꼬지를 누리는 새내기가 됐다. 누구보다 우리말을 사랑하고 지키려 애쓴 백기완 선생 덕분이다.

부산민예총과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가 공동으로 주최한 백기완 선생 추모문화제가 18일 오후 5시 부산시청 광장에서 열렸다. 추모문화제는 예술인들의 춤과 노래, 추모사, 추모시 낭독 등으로 꾸몄다.

▲ 백기완 선생 부산 추모문화제 (사진=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문화제의 진행을 맡은 김기영 부산민예총 이사는 “애달프고 서럽다. 백기완 선생은 ‘혁명이 늪에 빠지면 예술이 앞장선다’라는 말씀을 남기셨다. 선생의 가르침은 예술인들의 가슴에 깊이 남아 있다”고 애도했다.

백기완 선생의 약력을 소개한 양미숙 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은 “선생이 그토록 바라시던 통일 세상을 못 보고 떠나신 것이 안타깝다. 다른 세상에서도 통일된 세상을 위해 우리를 이끌어 주실 거라 믿는다”며 울먹였다.

추모사를 낭독한 박철 목사는 “신혼 초였던 서른 살, 목회의 길과 사회운동의 길을 두고 고민하던 때 백기완 선생은 ‘자네는 처남 김의기의 죽음을 잊어선 안 돼. 김의기 열사의 길을 가야 돼’라고 말씀해 주셨고, 선생의 말씀은 지금까지 비수처럼 꽂혀 있다”고 회상했다.

박 목사는 “선생은 관념의 유희와 타협을 가장 경계했고 언제나 일관되게 노동자와 농민, 사회적 약자의 곁에서 그들의 친구로 싸워 주셨다”라면서 “통일운동가, 탁월한 글쟁이, 군사독재의 폭압에 맞서 결연히 투쟁했던 투사였으며, 평생을 시대의 벽과 싸웠던 청년”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분단의 장벽을 넘는 것은 온전히 산자의 몫으로 남았다. 노나메기 세상을 실현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며 “세월이 지날수록 선생을 그리워할 것이다. 그동안 백기완 선생이 계셔서 많이 고마웠다”라는 말로 추모사를 마쳤다.

▲ 왼쪽 김기영 부산민예총 이사, 양미숙 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 박철 목사. (사진=민주노총부산지역본부)

이청산 한국민족예술단체총연합 이사장의 추모시는 김기영 부산민예총 이사가 대독 했다.

한편 백기완 선생의 발인은 19일 오전 8시이며, 영결식은 11시 서울광장에서 진행했다. 선생의 장지는 경기도 마석 모란공원 전태일 열사 곁이다.

1933년 1월 24일 황해도에서 태어나 2021년 2월 15일 서울에서 타계할 때까지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살라. 앞서 나가신 백기완 선생의 한살매에 깊은 존경과 애도를 표한다.

양병철 기자  bcyang2002@hanmail.net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