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염수 해양 방출 기준 완화하는 일본 정부 규탄

[공동논평]l승인2022.11.19 08: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일본 정부, 해양 방출 예정 방사성 오염수 관리 핵종 30개로 줄여

– 64개 핵종 외에 포함되어 있는 다른 핵종의 총량까지 공개하라

-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출 포기하고 장기 보관하라

11월 14일 도쿄신문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오염수를 해양 방출 직전, 방출 여부를 판단하기 위해 측정하는 방사성 물질에 대해서 트리튬 외에 30종류의 핵종만 검사한다고 발표했다.

다핵종제거설비(ALPS)를 통해 62종류의 핵종을 제거하지만 반감기가 짧은 방사성 물질 등은 이미 감쇠가 진행됐다고 평가해 측정 대상에서 제외한다는 것이다. 오염수에 포함된 세슘과 스트론튬 등 30종류 핵종의 농도의 합계가 일본 정부의 기준치 이하로 판단되면 그 후, 오염수에 대량의 해수를 섞어, 트리튬 농도를 방출 기준 이하로 희석해 해안 약 1킬로의 해저터널을 통해 방출한다고 한다.

일본 정부는 처음에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에 삼중수소 이외에 62가지의 핵종만 있다고 설명해 왔다. 그 후, ALPS가 설계부터 탄소14를 제거하지 못한다는 것이 폭로된 후, 탄소14를 추가하여 63개 핵종이 있다고 말을 바꿨다.

ALPS는 방사성 물질을 100% 제거할 수 없다. 삼중수소와 탄소14는 전혀 거를 수 없고, 도쿄전력이 공개하고 있는 64개 핵종 외에 다른 핵종도 존재한다. 또한 130만 톤의 오염수 중 약 70%의 오염수가 기준치를 넘는 방사성 물질을 포함하고 있다. 2차 정화작업을 통해 방사성 물질의 양을 줄이겠다고 하지만 ALPS의 성능을 믿을 수 없다.

현재 공개된 삼중수소와, 탄소14를 포함한 63개 이외의 다른 어떤 핵종이 있는지 조사하고, 방사성 물질의 총량을 밝히는 것이 일본 정부의 책임이지만 이에 대해서는 모르는 척하더니 이제는 그나마 관리 핵종을 절반으로 줄이겠다고 나섰다.

후쿠시마 오염수에 대한 지속적인 거짓말과 투명하지 못한 정보공개로 더 이상 일본 정부를 신뢰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오염수 배출 관리 기준마저 완화한다는 것은 최소한의 안전 관리도 포기하겠다는 것인가? 일본 정부는 방사성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의 농도 대신, 오염수에 들어있는 모든 방사성 물질의 총량을 공개해야 한다. 또한 반감기가 짧은 핵종이 감쇠되어 측정할 필요가 없다는 주장처럼 방사성 오염수를 장기 보관한다면 방사성 물질의 독성이 감쇠하여 환경에 악영향을 줄 가능성도 낮아진다.

일본 정부는 지금 당장 오염수 해양 방출을 포기하고 오염수의 장기 보관 정책으로 전환해야 한다. 더 이상 방사성 물질의 농도를 낮춰 안전하다고 주장하는 꼼수는 통하지 않는다. 일본 정부는 이제라도 대한민국을 포함한 주변국에 오염수에 관한 철저한 정보 공개와 관리에 대한 검증을 받길 촉구한다.

(2022년 11월 17일)

시민방사능감시센터, 환경운동연합

[공동논평]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동논평]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