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폐지 저지 위한 목소리는 멈추지 않는다”

여성가족부 폐지 저지 전국행동 각 지역별 국회 대응 활동 양병철 기자l승인2022.12.21 18: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여성가족부 폐지 저지와 성평등 정책 강화를 위한 범시민사회 전국행동(이하 여가부 폐지 저지 전국행동)은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의 여성가족부 폐지 시도를 저지하여 성평등 민주주의 후퇴를 막아내고 나아가 국가 성평등 정책 강화를 촉구하기 위하여 전국 900여개 여성, 시민, 노동, 인권, 종교, 환경단체들이 모여 지난 11월 8일 발족한 전국 연대체이다.

▲ (사진=여가부폐지저지전국행동)

12월 현재 전국행동은 16개 지역행동(강원‧경기‧경남‧광주‧대구경북‧대전‧부산‧서울‧세종‧울산‧인천‧전남‧전북‧제주‧충남‧충북)으로 구성되어 있다.

12월 1일 정부조직법 개정안 논의를 위해 구성된 ‘여야 3+3 정책협의체’가 첫 회의를 개최했다. 해당 회의에서는 여성가족부 폐지 사안에 대한 세부적인 논의는 없었고, 회의 종료 후 핵심 쟁점과 관련해 연말까지 협의를 이어간다는 양측 정책위의장의 설명이 있었다.

이에 전국의 각 지역행동은 정기국회 마지막 본회의 일자인 12월 9일 이후에도 적극적인 국회 대응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국회 대응 활동으로 12월 20일 현재까지 국회의원 의원실 90여곳에 대한 면담‧의견서 전달‧피켓팅 등의 활동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각 지역행동은 의원 면담을 통해 각 지역에서 ‘여성 지우기’가 실제로 어떤 현실을 만들어내고 있는지 문제 제기하고 여성가족부 존치를 위한 구체적인 책임과 행동을 다할 것을 정치권에 요구했다.

이에 면담에 참여한 여러 국회의원들은 아래와 같이 여성가족부 폐지에 반대하는 입장임을 밝히고, 각자의 위치에서 여성가족부 폐지를 막을 수 있는 행동을 해나갈 것을 약속했다.

▲ (사진=여가부폐지저지전국행동)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 김우영 위원장은 강원행동과의 면담(12/9)에서 여성가족부 폐지 반대 입장에 대해 시‧도‧국회의원들에 적극적으로 전달할 것이며,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 역시 대전행동과의 면담(12/3)에서 여성가족부 폐지 반대 입장과 성평등 정책은 강화되어야 한다는 입장임을 분명히 밝혔다.

서울행동과 진행한 더불어민주당 오기형 의원과의 면담(12/14)에서는 지역 활동가들이 도봉구 내에서 일어나고 있는 ‘여성 지우기’와 성평등 관련 문제에 대해 구체적으로 문제 제기하여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졌으며, 더불어민주당 인재근 의원은 면담(12/17)에서 “더불어민주당의 반대로 여성가족부가 폐지되지는 않을 것”이며 “이재명 당대표에게 여성가족부 존치를 당론으로 채택할 것을 요구할 것”이라는 구체적인 입장을 밝혔다.

무소속 민형배 의원도 광주행동과의 면담(12/7)을 통해 여성가족부 폐지 반대 입장을 전하며, 적극적인 대응에 함께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외에도 다양한 경로를 통해 국회의원들은 여성가족부 폐지에 반대하는 입장을 전달해 왔으며, 국회 상황을 지켜보며 함께 하겠다는 뜻을 전해왔다.

여성가족부 폐지 시도가 각 지역의 성평등 추진체계 축소와 성평등 정책 퇴행에 큰 영향을 주고 있는 만큼 여성가족부 폐지 저지를 위한 국회의원들의 책임이 어느 때보다 무거운 때이다. 여가부 폐지 저지 전국행동은 국회의원들이 여성가족부 폐지를 골자로 한 정부조직법 개편안 논의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당 내‧외부에서 적극적인 대응과 연대 활동을 해나가기를 계속해서 촉구해 나갈 것이다.

▲ (사진=여가부폐지저지전국행동)

한편 각 지역행동의 연대 단체에서는 지역구 국회의원 의원실, 지역구 사무실 앞이나 더불어민주당‧국민의힘 당사 앞 등에서 1인 시위‧피켓팅을 이어갔고, 유관 지역의 단체가 연합하여 게릴라 현수막 게시 행동을 펼쳐내기도 했다.

또한 성평등정책 강화에 책임이 있는 국회의원을 해시태그하거나 국회의원에 여성가족부 폐지 저지에 책임을 촉구하는 카드뉴스를 제작하여 배포하고 여성가족부 존치를 위한 국회 압박 활동에 시민들의 관심과 동참을 요청하는 홍보물을 제작·배포하는 등 SNS를 활용한 활동도 전개했다.

앞으로도 여가부 폐지 저지 전국행동은 “가열 찬 국회 대응활동을 이어갈 것이며, 여성가족부 폐지에 반대하고 성평등 정책 강화를 요구하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모아내는 행동의 일환으로 12월 27일 오후 7시 30분에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함께 ‘여성가족부 폐지에 반대하는 시민살롱 지워도 지워도 절대 절대 안지워지지’를 디벙크(합정역 7번 출구)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양병철 기자  bcyang2002@hanmail.net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7@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대표 : 윤순철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일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