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전화가 침묵하던 날

따뜻한 하루l승인2023.01.13 15:4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화기 발명가로 유명한 알렉산더 그레이엄 벨.
그런데 이탈리아 출신의 안토니오 무치는
벨보다 16년 앞서 전화기를 선보였기에
벨은 처음 전화기를 발명한 사람도
아니었습니다.

그리고 미국 대통령은 벨의 전화기를 보곤
세상에 누가 이렇게 쓸데없는 물건을 사용하겠냐고
농담까지도 했다고 합니다.

그럼에도 벨은 존경받는
‘전화기 발명가’가 되었습니다.
형편없다는 평가를 받음에도 많은 이들에게
여전히 존경받는 이유에는 그가 전화기를
발명하게 된 동기에 있습니다.

벨은 자신의 발명으로 많은 돈을 버는 것보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자유롭게 하느냐에
의미를 두는 것이 철학이었습니다.

특히 농아학교에서 발성법을 지도하면서
청각장애인 학생들이 꼭 소리를 들을 수 있기를
염원하는 마음으로 벨은 전화기를
발명했던 것입니다.

벨의 이런 마음을 누구보다 잘 알았던
헬렌 켈러는 자신의 자서전 ‘내 삶의 이야기’를
벨에게 헌사하며 그를 향한 존경심을
이렇게 표현했습니다.

“농아들에게 말을 가르치고
대서양에서 로키산맥까지 말을 들을 수 있는
‘귀’를 갖게 해 주신 분께…”

알렉산더 그레이엄 벨은 1922년 8월 2일,
75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나게 되었는데
미국의 1천4백만 전화 가입자는
1분 동안 통화를 중단하고
그를 추모하였습니다.

책 ‘바위를 들어 올려라’에서
선이란 좋은 것, 정직한 것, 남을 돕는 것 등을
모두 포함하고 무엇보다 그 바탕엔
아름답고 순수한 마음이 깔려있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이러한 선한 영향력은 영향력의 크기보단
선한 생각을 실천으로 옮길 수 있는
행동력이 중요합니다.

작은 민들레 홀씨가 퍼져서 민들레밭을 이루듯
우리의 선의는 선한 동기를 만들게 하며,
선한 동기는 선한 영향력을 만들어
나갈 것입니다.

그래서 어제보다 오늘이, 오늘보다 내일이
더 행복하고 따뜻해질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 오늘의 명언
선한 삶은 방대한 지식에 맞먹는 가치를 지닌다.
– 조지 허버트 –

따뜻한 하루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따뜻한 하루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