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살 이지현씨, 국악과 해금의 아름다운 알리는 꿈 꿔

뇌사장기기증으로 3명 생명 살려 박수현 기자l승인2023.08.11 09:0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드라마 추노 OST를 듣고 음악인 꿈 가져, 국악 알리는 데 힘

24살의 어린 딸, 어디선가 살아 숨 쉬길 바라는 마음에 기증 결심

한국장기조직기증원(원장 문인성)은 지난 7월 30일 건양대학교병원에서 이지현(여·24)씨가 뇌사장기기증으로 3명의 생명을 살리고 하늘의 천사가 되었다고 밝혔다.

이씨는 지난 7월 5일, 일을 마치고 잠자리를 준비하다가 갑자기 쓰러졌다. 급히 병원으로 이송하여 치료를 받았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상태가 되었다. 이씨는 뇌사장기기증으로 간장, 신장(양측)을 기증하여 3명의 생명을 살렸다.

▲ (이지현씨, 사진=한국장기조직기증원)

이씨의 부모 모두가 장기기증 희망 등록자로 평소 장기기증에 관심이 있었고, 딸이 짧은 인생이었지만 마지막 가는 길이 생명을 살리는 좋은 일을 하고 가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또한 딸의 일부가 살아있다는 것이 가족에게도 위안이 될 것 같아 기증에 동의했다.

대전에서 2녀 중 막내로 태어난 이씨는 밝고 착한 성품으로 가족들에게 애교도 많고, 일하고 돌아오면 식사도 직접 챙기는 등 부모에게도 잘하는 효녀였다. 목원대학교 한국음악과를 졸업하고 중앙대학교 예술대학원 예술경영학과 석사과정을 하며 다양한 곳에서 해금 연주자로 활동했다

이씨는 고등학교 때 아버지가 좋아한 추노 드라마에 나온 해금 연주가 너무 좋아서 국악에 관한 관심을 가졌다. 다른 사람보다 늦게 시작한 해금 연주이지만 남들보다 2배 3배 더 열심히 노력하여 관련 학과에 진학했고, 많은 사람에게 국악과 해금을 널리 알리고 싶은 꿈을 가졌다.

이씨의 언니 이은지씨는 “지현아. 작년에 갔던 가족여행과 가족사진을 찍으며 행복해하던 순간이 아직도 생각나. 너와 함께한 추억을 평생 가지고 살아갈게. 우리 다음 생애에도 함께 가족으로 오래오래 함께 지내자. 많이 사랑해”라며 하늘에 있는 동생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문인성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원장은 “음악을 사랑하고, 좋아하는 국악을 널리 알리고 싶어 했던 이지현님의 꿈이 많은 분의 마음에 전해질 수 있길 희망한다. 기증자와 기증자 유가족의 소중한 생명나눔으로 3명의 새 생명이 살 수 있었고, 생명을 살리고 떠난 따뜻한 마음을 오래도록 간직하겠다”고 말했다.

이씨의 해금 연주 모습과 유가족의 인터뷰 영상은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유튜브에서 시청 가능하다.

https://m.site.naver.com/1bMLP

박수현 기자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