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나눔 그린라이트’ 캠페인

생명나눔을 상징하는 초록빛으로 희망의 릴레이 펼쳐 양병철 기자l승인2023.09.21 19: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서울 코엑스 아티움 미디어 전광판(한국무역협회 협조 출처=한국장기조직기증원)

생명나눔 문화 확산 위해 131개 기관 참여, 29개 기관 44곳 초록빛 밝혀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 9월 11일~17일 생명나눔 주간을 맞아 ‘생명나눔 그린라이트 캠페인’을 성료했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생명나눔 그린라이트 캠페인은 장기기증의 상징색인 초록으로 생명나눔에 대해 알리는 대국민 캠페인이다.

이번 행사에는 서울특별시를 비롯한 77개 지자체와 12개 공공기관, 23개 의료기관, 19개 민간기업이 참여했다. 전국 29개 기관 44곳에서 초록빛 점등을 통해 생명나눔의 소중한 의미를 전달했으며, 초록 리본 달기 등 다양한 홍보 활동도 진행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과 K리그 구단들도 생명나눔 알리기에 동참했다. 16일, 17일에 열린 K리그1 30R 전 경기장에서는 선수들이 ‘생명나눔의 빛을 밝혀주세요’라는 문구와 초록 리본이 새겨진 머플러를 두르고 입장했다. 경기장 외부에서는 장기기증희망등록에 대해 안내하는 홍보 부스를 운영하기도 했다.

초록이 들어간 사진이나 영상을 찍어 SNS에 올리는 ‘초록빛 인증 이벤트’도 열렸다. 500여명의 시민들이 그린라이트로 점등된 랜드마크의 모습 등 일상 속 초록빛 순간을 공유하며, 적극적으로 캠페인에 참여했다. 이벤트를 통해 생명나눔에 대한 시민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하고, 전국 곳곳에서 빛나는 초록빛 희망을 한눈에 볼 수 있었다.

생명나눔 그린라이트 캠페인에 참여한 기증자 유가족 이진아씨는 “생명나눔을 상징하는 초록빛이 기증자를 추모하는 의미고, 이러한 불빛이 전국을 밝힌다고 하니 하늘에 있는 엄마도 이 불빛을 볼 수 있을 것 같아서 눈물이 났다”며 “이 아름다운 초록 불빛이 희망의 씨앗이 되어 4만명이 넘는 이식대기자 분들에게 희망의 열매로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문인성 원장은 “타인의 생명을 살리고 떠난 기증자의 마음을 생명나눔 주간, 한 주라는 짧은 순간에 다 표현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생명나눔의 소중함을 국민들과 함께 나누며, 기증자를 추모하고 기증자 유가족을 향한 감사의 마음을 되새기는 시간을 가지고자 한다”며 “타인의 생명을 살리고 떠난 기증자가 숭고한 생명나눔을 실천한 영웅으로 기억될 수 있도록 민관이 힘을 합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사진=금빛노을브릿지(부산광역시 북구 출처=한국장기조직기증원)

양병철 기자  bcyang2002@hanmail.net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