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하루, 설악산 지게꾼 임기종씨 서울 초청

‘설악산 마지막 지게꾼’ 가족, 2박 3일 일정으로 서울 방문 양병철 기자l승인2023.10.06 18: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하여 설악산의 마지막 지게꾼으로 알려진 임기종(66)씨가 아내와 아들과 함께 서울을 찾았다.

지난해부터 임기종씨를 후원해온 외교통상부 소관 NGO 단체 사단법인 따뜻한 하루(대표이사 김광일)는 지난 10월 4일부터 6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임기종씨와 가족들을 서울로 초청했다.

임기종씨는 지난 45년간 설악산에서 지게로 짐을 옮기는 일을 해왔으며, 빠듯한 살림 속에서도 지난 24년 동안 1억원이 넘게 기부를 하여 화제가 된 바 있다.

임씨는 “지적장애를 가진 아내와 아들을 돌보면서 아들이 머무는 시설을 시작으로 자신보다 더 어려운 가정을 도우면서 기부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임씨 가족은 2박 3일간 서울에 머무르며 63스퀘어 전망대 및 아쿠아리움을 방문하였으며,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유람선을 타고 생애 첫 가족여행을 즐겼다. 기상 여건이 좋지 않아 오후에는 잠시 비가 내렸음에도 “처음으로 가족여행을 해서 기분이 좋다”면서 “소중한 추억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후 새 옷을 입고 첫 가족사진을 촬영했으며, 신도림 커뮤니티가 준비한 결혼기념일 축하 행사에 참석하기도 했다. 또 살레시오성미유치원을 방문하여 ‘기부와 나눔’을 주제로 아이들과 함께 대화를 나누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따뜻한 하루는 청력이 좋지 않은 임씨와 치과 치료가 필요한 아내 분을 위해 치아 및 청력 등의 진료를 받게 하였으며, 향후 치료를 도울 계획이다.

2박 3일 간의 서울 나들이를 마친 임기종씨는 “지난해 초부터 지금까지 꾸준히 도움을 주고 계시는 따뜻한 하루에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그동안 엄두도 내지 못했었는데 난생 처음 세 식구가 서울로 여행도 오고, 유람선도 타고, 가족사진도 찍고 너무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따뜻한 하루는 강원도 설악산의 마지막 지게꾼 임기종씨를 후원하는 것은 물론 국내외 저소득층 및 취약계층 이웃들을 위해 활발한 지원 사업을 벌이고 있다.

양병철 기자  bcyang2002@hanmail.net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7@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대표 : 윤순철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일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