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베스트 작가상’ 대상에 서혁수 시인

본상에 남도국 수필가, 송귀준 시인 박수현 기자l승인2024.01.03 19: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제공=한국문학세상)

한국문학세상(회장 김영일)은 ‘2024 대한민국 베스트 작가상’ 대상에 서혁수 시인을, 본상에 남도국 수필가와 송귀준 시인을 각각 선정했다.

한국문학세상은 2021년부터 '내 책 갖기' 운동으로 출간된 도서 중 작품성과 인기도 등을 심사해 결정했다고 20일 밝혔다.

대상을 받은 서혁수 시인(70, 서울)은 시집 ‘준비하며 살다보면’을 통해, 어릴적 꿈은 교사가 되고 싶었지만 어른이 되어 직장인으로 살면서 생존경쟁에서 뒤지지 않으려고 불꽃 같은 열정을 발휘하여 최고 경영자에 오르기까지 겪어야 했던 힘겨운 삶의 이야기를 진한 감동으로 엮었다.

본상을 받은 남도국 수필가(86, 군산)는 수필집 ‘인생 2막’을 통해, 미공군 전투비행단에서 공보관으로 근무하다가 퇴직 후 울진으로 귀향하면서 영어통역원 등으로 봉사하며 살아온 노인의 삶이 묘사됐다.

특히 고향인 울진에서 글을 쓰기 시작해 전북 군산으로 역 귀향하며, 느꼈던 서민들의 따뜻하고 아름다운 이야기를 서정적으로 그려냈다.

송귀준 시인(76, 산청)은 시집 ‘젖은 낙엽’을 통해 오랜 공직생활에서 퇴직한 후, 자연의 풍경을 타고난 문학적 감성으로 풍류화 시켜 선비가 농부 차림으로 논밭을 가꾸는 농부가(農夫歌)를 연상케 하는 등 주옥같은 미학을 함축적인 완성미로 끌어냈다.

김영일 심사위원장(시인·수필가)은 “생활 문학은 인터넷이 연결된 곳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고 저렴한 비용으로 개인저서도 출간할 수 있으니 재능있는 신인이 많이 발굴되어 좋은 작품으로 국민과 소통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올해는 3월부터 자서전 출간 운동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한민국 베스트 작가상은 한국문학세상이 2006년부터 ‘개인저서 무료 출간’을 시행하면서 2010년까지 시상하다가 2011년에 잠시 중단된 후 2020년에 다시 부활해 올해로 제7회째가 됐다.

‘내 책 갖기 운동’은 개인저서 출간을 희망하는 저소득층을 위해 소량출간 시스템을 통하여 최소 비용으로 저서를 출간해 주는 생활 문학 캠페인이다. 시상식은 개최하지 않고 당선증 등은 우편 발송한다.

박수현 기자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7@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대표 : 윤순철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일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