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이브더칠드런 “아동에 대한 인도적 지원 절실”

시리아 분쟁 13년 인구 절반 이상 기아 위기...식량 부족으로 인한 아동 발달 영향 이영일 기자l승인2024.03.15 21: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시리아 이들리브 난민캠프에 서있는 아동 ⓒ세이브더칠드런 제공

2011년 3월 15일 시작된 시리아 분쟁이 13년을 맞았지만 분쟁은 아직도 진행 중이다. 국제아동권리 NGO 세이브더칠드런은 분쟁과 경제 위기, 지진 등 연속적인 위기에 놓인 시리아 아동에 대한 지속적인 인도적 지원을 요청하고 나섰다.

분쟁으로 고통받던 시리아의 상황은 특히 지난해 2월 터키 남부와 시리아 북부에서 발생한 규모 7.8의 강진으로 인해 더욱 심각해진 상황. 시리아 인구의 절반 이상인 1,210만명은 기아에 시달리고 있고 식량 부족으로 아동의 신체적, 인지적 발달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인구 80%에 해당하는 1,670만명의 시리아인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 절실

유엔에 따르면, 인구 80%에 해당하는 1,670만명의 시리아인이 인도주의적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 수치는 작년 1,530만명과 비교해 급증한 수치다. 이중 45%가 아동이며 13년전 분쟁이 시작된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지난 10월에는 5년만에 최악으로 고조된 분쟁이 시리아 북부를 강타했고 1월에는 시리아 남부와 중부에 지역적 공습이 발생해 아동의 삶을 위협하고 있다.

세이브더칠드런이 2021년 발표한 '시리아를 제외한 모든 곳(Anywhere But Syria)’에 따르면 지속된 분쟁으로 집을 떠나야 했던 시리아 난민 아동 86%가 본국으로 돌아가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조사 대상 아동의 40%는 차별과 교육 부족을 마주하고 있으며 대다수는 자신의 미래를 상상할 수 없다고 답했다.

사라지는 국제사회 관심, 전 세계는 다시 시리아에 관심 기울여야

세이브더칠드런에 따르면 세이브더칠드런 시리아 사무소장 라샤 무레즈(Rasha Muhrez)는 "재점화된 분쟁과 기후 변화, 무너지는 경제로 시리아 아동의 미래는 점점 파괴되고 있다. 매 겨울은 혹독했지만 올해는 기후위기로 유독 심각했다. 극심한 폭염과 이상 강우 현상으로 지난 7월에는 끔찍한 산불도 발생했다"고 전했다.

그는 "세계식량계획은 올해 초 자금 부족을 이유로 시리아 내 주요 식량 지원 프로그램을 대부분 중단했다. 더 두려운 것은 국제사회의 관심이 사라지고 있다는 점이다. 전 세계는 다시 시리아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 국제사회는 시리아 아동을 포함해 모든 아동이 어디에 있든지 안전하고 존엄하며 희망 속에서 자랄 수 있도록 할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전 세계 재난 현장에서 아동을 구하기 위해 긴급구호 및 인도적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도 파견된 인도적지원 전문가들과 연대해 활동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전 세계적인 긴급구호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세이브원’ 캠페인을 추진 중이다. 긴급구호 정기 후원(2만 원 이상)으로 모인 후원금은 전액 긴급구호아동기금으로 사용된다.

이영일 기자  ngo201@hanmail.net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