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이브더칠드런, 팔레스타인 ‘우선지원국’ 지정

사망 2만9천명에 재난 대응단계 CAT2 격상...20만달러 인도적 지원 이영일 기자l승인2024.03.19 15:3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가자지구 긴급구호를 위해 세이브더칠드런이 이집트에서 구호 물품을 싣고 있다. ⓒ 세이브더칠드런

국제아동권리 NGO 세이브더칠드런이 이스라엘과의 전쟁으로 극심한 민간인 피해가 이어지고 있는 팔레스타인에 대해 “재난 대응 단계를 카테고리2(CAT 2)로 격상, 3개월간 팔레스타인을 우선순위 지원국으로 지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지난해 10월 전쟁 발발시 10만 달러(한화 약 1억 3천만원) 지원에 이어 이번엔 20만 달러를 추가 지원한다.

아동 127만명 포함 약 270만명이 팔레스타인 전쟁 피해 입어, 실향민은 170만에 육박

UNOCHA(유엔 인도주의 업무 조정국)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7일 이후로 사망한 팔레스타인인은 2만 9천여명에 달하고 6만 9천여명이 다쳤다. 가자지구 내에서만 가옥 6만 5천채가 소실돼 실향민이 된 인구가 170만명에 달한다.

가자지구는 더 심각한 상황이다. 이스라엘은 국제사법재판소(ICJ)의 명령에도 구호물자를 싣고 가자지구로 들어가는 트럭들을 제한해 그 수가 3분의 1로 줄은 상태.

세이브더칠드런은 “지금까지 최소 23명의 아동이 영양실조와 탈수로 사망했고, 아동 6명 중 1명은 급성 영양실조를 겪고 있다. 가자지구 인구 대부분이 기아 위기에 놓였으며 4가구 중 1가구는 재앙적 수준의 기아를 경험하고 있다”고 그 참상을 전했다.

이스라엘군 비인도적 행위에 국제사회 비판 고조되고 있지만 이스라엘은 안하무인

이스라엘의 민간인 공격은 그 도를 넘고 있다는 비판이 높다. 구호물품을 기다리던 가자지구 주민 400명이 지난 2주동안에만 사망하고 1,300명이 다쳤다. 병원에 대한 공격도 계속되고 있다. 굶주림을 무기로 사용하고 민간인들에 대한 폭격등은 명백한 국제법 위반이지만 이스라엘의 비인도적 행위는 점점 더 심해지는 상황.

세이브더칠드런은 가자지구에서 아동 17만 4천명을 포함, 33만 7천명에 긴급 인도적 지원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아동 보호, 비식량 물자, 주거지, 식수위생, 현금지원, 보건영양, 교육 분야 등 대부분의 분야에서 213명의 세이브더칠드런 운동가들이 대응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세이브더칠드런을 통해 팔레스타인 아동을 돕기 위한 긴급구호 모금에 참여할 수 있다. 세이브더칠드런 홈페이지, 네이버 해피빈 모금함, 우리은행 계좌 109-04-174866(예금주: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이영일 기자  ngo201@hanmail.net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