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배씨 뇌사장기기증으로 4명 살렸다

인체조직기증으로 100여명의 환자에게 희망 전해 임소연 기자l승인2024.03.22 18:0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뇌사장기기증·인체조직기증 최병배씨 "모든 것 나누고파"

아팠던 아들의 힘듦을 알기에 아픈 이에게 희망 나누고자 기증 결심

한국장기조직기증원(원장 문인성)은 지난 2월 29일 충북대학교병원에서 최병배(59) 님이 뇌사장기기증으로 생명을 살리고 하늘의 별이 됐다고 21일 밝혔다.

▲ (사진=기증자 최병배님과 아내. 출처=한국장기조직기증원)

최씨는 2월 24일 새벽에 물을 마시러 나왔다가 의식을 잃고 쓰러져, 급히 병원으로 이송, 수술을 받았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상태가 됐다. 최씨는 뇌사장기기증으로 신장(좌,우), 안구(좌, 우)를 기증하여 4명의 생명을 살리고, 인체조직기증으로 100여명 환자의 기능적 회복을 도왔다.

최씨의 가족들은 아들이 태어날 때부터 간문맥혈전증을 치료를 받았기에, 누구보다 아픈 이의 힘듦을 잘 알고 있었다. 의료진에게 회복 가능성은 없으나 다른 누군가의 생명을 살릴 수 있는 기증이 가능하다는 이야기를 듣고, 다른 생명을 살리는 좋은 일을 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하여 기증을 결심했다.

충북 청주시에서 8남매 중 일곱째로 태어난 최씨는 유쾌하고 활동적인 성격으로 일하고 귀가하면 자녀들을 데리고 근처 냇가로 가서 물고기도 잡고 많은 시간을 가족과 함께 보낸 성실하고 자상한 아빠였다.

최씨는 젊어서부터 자동차 의자에 들어가는 가죽을 생산하는 피혁공장에서 40년 넘게 근무하며, 어려운 일이 생기면 늘 앞장서서 해결하고 전체적인 관리 업무를 맡아서 일했다. 또한 주말이면 벼농사를 지어 친척과 주변 이웃들에게 나누어주는 따뜻한 사람이었다.

최씨의 아들은 "아버지, 늘 표현을 못한 거 같아서 너무나 미안해. 감사하고 고마운 마음은 늘 가지고 있었는데 말하지 못했어. 엄마 내가 잘 돌볼 테니 걱정하지 마, 아빠 몫까지 열심히 살게. 너무 보고 싶고, 아빠 사랑해"라고 말하며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문인성 원장은 "생명나눔을 통해 4명의 생명과 100여명 환자의 삶의 질을 개선해 주신 기증자와 유가족에게 정말 감사드린다. 생명나눔은 사랑이자 생명을 살리는 일이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한 분의 생명이라도 더 살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임소연 기자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7@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대표 : 윤순철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일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