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이버 청소년정책 亞4개국 전파

대만 베트남 인도 인도네시아등 순회 워크숍 이영일l승인2012.10.13 13: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우리나라의 우수한 청소년NGO정책을 홍보하고 한국 청소년NGO지도자의 앞선 역량을 아시아 청소년지도자들에게 보급, 실무지도자의 역량 강화를 지원하는 ‘아시아 4개국 순회 청소년지도자 워크숍’이 10월 17일부터 19일까지 대만 타이베이에서 ‘IT시대의 청소년 활동 - 서울 인터넷 및 미디어 중독 대응정책’이라는 주제로 시작된다.

서울청소년문화교류센터(미지센터)가주관하는 ‘아시아 청소년지도자 워크숍’은 서울시 자매도시간 실질적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대만, 베트남(하노이, 11월 10일~15일), 인도(방갈로르, 11월 16일~21일), 인도네시아(자카르타, 11월 28일~12월 3일)순으로 진행되며 그 첫 번째 행사로 대만 타이페이에서 현지 NGO인 CYC(China Youth Corps)와 공동으로 3일 연속 워크숍을 시작한다.

우리나라측에서는 사이버문화와 NGO분야 권위자인 경희사이버대학교 NGO학과 민경배 교수가 ‘청소년과 인터넷 규제“, ’온라인게임중독과 청소년문화‘를, 명지 아이윌센터 조은숙 부장이 ’인터넷중독의 해결방안에 대한 사례 연구‘를 각각 발표한다.


대만측에서는 국립대만사범대학 장더총(張德聰)박사가 ’인터넷중독의 심리진단‘과 인터넷중독 해결방안 사례연구’를, 국립장화사범대학 왕쯔홍(王智弘
) 박사가 ‘인터넷중독 예방의 위기요소’를 각각 발표한다.

미지센터 제공
2011년에 네팔 카투ㅠ만두에서 진행된 청소년지도자 워크숍의 한장면

대만외에 베트남, 인도, 인도네시아에서는 Central Ho Chi Minh Communist Youth Union(베트남), GCSD(Global Citizens for Sustainable Development, 인도), 유네스코 인도네시아위원회 청소년과(Natiaonal Cimmision for Indonesia Youth Desk, 인도네시아)가 참여하며 12월까지 연 600여명 이상의 동아시아 청소년지도 실무자들이 참여하게 된다.


국내에서는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광진 아이윌센터, 명지 IWill센터, 서울시립청소년미디어센터가 참여한다.

이번 워크숍은 청소년지도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만큼 참가자들이 직접 현장에서 활용 가능한 청소년 프로그램을 개발해 보기 위해 그룹별로 “액션 플랜”(Action Plan)을 만들고 이에 대한 의견을 주고받는 실질적이고 쌍방향적인 내용으로 추진된다.


특히 ‘IT 강국’의 이미지를 갖고 있는 한국의 서울이 한 발 앞서 경험한 청소년 인터넷 및 미디어 중독에 대한 대응정책과 노하우를 개발도상국 국가들에게 전수하게 된다.

미지센터는 이 워크숍을 위해 기관 실무자 2명을 파견, 진행을 주관하며 아시아 4개국이 자매도시 청소년 네트워크를 통해 상호 교류하는 중장기적인 대외협력 거점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영일 객원칼럼니스트

이영일  @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일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