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사회, 문성혁 해수부 장관 고발

네 가지 이유 들어 관련법에 따라 부산지방경찰청에 고발 양병철 기자l승인2021.12.01 17:3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산북항시민행동, 지방분권부산시민연대 등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가 1일 오후 1시 30분 부산지방경찰청에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을 북항재개발 1단계 사업 과정에서 나타난 ①트램 등 공공콘텐츠 사업 임의 중단 등 업무방해 ②국감 위증 및 허위사실 유포 ③부산항북항통합개발추진협의회 회의 소집 업무방해 ④부산항북항통합개발추진단 표적 감사로 인한 북항재개발사업 업무방해 등 네 가지 이유를 들어 관련법에 따라 고발했다.

▲ (사진=부산경실련)

북항재개발사업은 부산의 100년지대계 사업이며, 문재인 대통령 공약이자 지역 혁신의 주요 국정 과제이다. 부산시민의 오랜 숙원 사업으로 부산경제를 되살리기 위한 막중한 사업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양수산부 장관은 핵심적인 사업인 트램 등 공공콘텐츠 사업을 중단하고 북항통합개발추진단에 대한 표적 감사를 실시해 북항재개발사업에 막대한 차질을 빚게 했다.

또한 북항재개발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관련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온 민관협의체인 북항통합개발추진협의회의 민관협의체 회의를 방해했다. 이와 함께 해수부 장관은 트램 등 공공컨텐츠 사업을 법적 근거 없이 사업을 중단했다는 것이다.

해양수산부 장관은 국회 국감에서 위증을 하고, 또한 국민과 부산시민과의 약속을 지키지 않고 허위사실을 유포해 부산시민들을 기망했다. 2019년 북항재개발의 통합 추진을 위해 설치한 부산항북항통합개발추진단에 대해 아무런 근거 없이 표적 감사를 진행해 북항재개발사업 진행에 막대한 차질을 빚게 했다.

부산 시민사회단체는 “오는 2022년 완공을 목표로 진행되던 북항재개발사업을 해수부 기득권 특정세력이 집단적으로 사업을 방해함으로서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 북항재개발 1단계 사업이 불가능하게 했다. 2008년 착공 후 13년간 차질없이 진행해 오던 북항재개발사업에 막대한 피해를 끼치고, 2030 부산월드엑스포 유치에 난관을 조성하는 등 지역경제에 심대한 악영향을 미치는 혐의가 있어 해수부 장관 고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부산시민사회단체]

부산북항 공공성 실현을 위한 부산시민행동, 지방분권균형발전 부산시민연대, 부산시민단체협의회, 부산항을 사랑하는 시민모임

양병철 기자  bcyang2002@hanmail.net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