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북항 재개발사업 직접 챙긴다

손해 감수하더라도 공공성 높여 시민 친수문화공간 조성 당부 박찬인 기자l승인2020.08.10 16: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북항재개발 사업대상지 방문해 해수부 정성기 단장으로부터 보고 받아

“시민사회 의견 충분히 수렴해 공공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 마련해야”

최인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부산 사하구갑)은 지난 7일 부산항 북항 재개발 추진현황과 현안 사항 파악을 위해 부산 북항 재개발사업 현장을 방문했다.

이날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5층 회의실에서 부산항만공사 남기찬 사장, 부산시 김광회 국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해양수산부 정성기 북항통합개발 추진단장이 북항 1, 2단계 추진상황 및 공공성 확보방안을 보고했다.

▲ (최인호 민주당 부산 사하갑 국회의원)

최인호 의원은 이 자리에서 “북항을 시민들에게 돌려준다는 북항재개발 대원칙에 따라 부산항만공사가 손해를 감수하더라도 공공성을 높여 부산시민들을 위한 공간으로 조성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논란이 되고 있는 상업용지 D-3블럭과 관련해 부산시, 해수부, 부산항만공사가 토지 매수업체와 협의해 생활숙박시설이 아파트화 되지 않도록 하고, 조망권을 일부 계층이 독점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최 의원은 또 “랜드마크 등 미매각 부지는 특별계획구역 지정 등을 통해 제대로 된 친수문화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정성기 단장은 “1단계 미매각 부지 재설계와 2단계 사업계획 수립 과정에서 시민사회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공공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 1단계 부지 준공을 완료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항 1단계 재개발사업은 사업면적 154만㎡, 총사업비 2조4천억원이 소요되고, 부산항만공사가 사업을 시행하고 있으며, 현재 공정률 66% 진행 중으로 2022년 초 준공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북항 2단계 재개발사업은 사업면적 220만㎡, 총사업비 4조4천억원의 대규모 신규 사업으로 최근 사업시행자 공모 결과, 부산시 컨소시엄이 협상 대상자로 선정되어 빠르면 2022년 철도재배치사업 착공을 시작으로 항만·배후부지 순으로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박찬인 기자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