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재수 의원, ‘출산·보육 지원 2법’ 발의

출산 및 보육 관련 비과세 소득금액 현행 10만원→15만원 상향 양병철 기자l승인2022.12.09 21: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영유아용 물품 부가가치세 면제 특례 대상 확대 및 5년 연장

전재수 의원 “자녀 양육에 대한 국가 지원 강화 해야”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국회의원(부산 북·강서구 갑,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은 9일 출산·보육 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는 ‘출산·보육지원 2법’을 대표 발의했다.

▲ (사진=전재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전 의원이 발의한 법안은 「소득세법 일부개정법률안」,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으로 출산 및 보육 관련 비과세 소득 금액을 상향하고 영유아 물품에 대한 면세 특례 적용 대상과 기한을 확대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소득세법 개정안」은 출산과 보육 관련 비과세 소득 금액을 현행 10만원에서 15만원으로 상향 조정하는 내용이다. 현행 비과세 한도는 해당 규정이 도입된 2004년 이후 18년 동안 동일한 금액을 유지하고 있어 물가 변동 현실을 반영하고 있지 못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이에 전 의원은 개정안을 통해 2004년부터 2022년까지의 물가지수 상승률인 150%를 적용하여 출산 및 보육 관련 세제 혜택을 확대했다.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은 영유아 기저귀와 분유에 적용되고 있는 면세 특례를 영유아용 위생용품, 식품, 수유용품 등으로 확대하는 내용이다. 올해 말 종료 예정인 특례 적용기한도 2027년 말까지 5년 연장했다.

보건복지부의 2021년 보육실태조사에 따르면 영유아 양육 가구의 월 평균 양육비는 약 98만원으로 가구 소득의 19.3%를 차지하면서 가계에 큰 부담이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 의원의 개정안을 통해 양육비에 대한 부담이 다소 완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재수 의원은 “고물가, 고금리 시기에 출산과 자녀 양육에 대한 경제적 부담은 더욱 커질 수 밖에 없다”며 “자녀 양육에 대한 국가 지원을 강화하고 안정적인 출산·보육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제도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병철 기자  bcyang2002@hanmail.net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