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부담금 예정액 통보’ 서울 1년새 12개 증가

2022년 6월말 28개 단지에서 2023년 8월말 40개 단지로 증가 양병철 기자l승인2023.10.23 15: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담금 예정액은 1.5조에서 2.6조원으로 증가

재건축 사업계획 승인 후 구청에서 조합에 재건축부담금 예정액을 통보한 서울 아파트 단지가 작년 6월 28곳에서 올해 8월 40곳으로 12곳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최인호 더불어민주당 부산 사하갑 국회의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의원(부산 사하갑)이 23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3년 8월말 기준 구청에서 조합으로 재건축초과이익환수부담금 예정액(일명 재건축부담금 예정액)을 통보한 단지는 총 40곳으로 집계됐다. 작년 6월말 28곳에 1년새 12곳 증가했다.

재건축부담금 예정액도 작년 6월말 기준 1.5조원(28곳)에서 올해 8월말 2.6조원(40곳)으로 1.1조원 증가했다. 서초구 D아파트가 5,966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용산구 A아파트 5,082억원, 영등포구 A아파트 2,282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40개 단지 조합원 1인당 평균 부담금은 2억1300만원인 것으로 집계됐고, 4억원을 초과하는 단지도 4개 있었다. 용산구 A아파트가 7억7천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성동구 B아파트 4억6천만원, 강남구 C아파트 4억2천만원, 서초 D아파트 4억원 순이었다.

최인호 의원은 “앞으로 재건축부담금 부과 대상 아파트 단지와 부담금 예정액이 계속 늘어날 텐데, 법 개정이 늦어져 해당 구청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꼬집으며 “2021년 5월에 준공한 연희빌라를 비롯해 반포현대, 자양아파트, 화곡1구역 등 4개 단지가 대표적인 사례”라고 말했다. 아울러 “올해 안에 법이 통과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현행 재건축이익환수법에 의하면 구청장은 재건축 사업시행인가 후 조합에게 재건축부담금 예정액을 통지해야 하고 사업준공 후 5개월 이내 재건축부담금을 다시 계산해 조합에게 부과해야 한다.

양병철 기자  bcyang2002@hanmail.net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7@naver.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