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서 화상환자 의료 봉사

한강수병원 협력으로 5일간 화상환자 치료 배우범 기자l승인2015.06.15 10:4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사단법인 함께하는 사랑밭이 지난 5월 27일부터 31일까지 한강수병원과 함께 몽골에서 의료봉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에도 몽골 울란바토르 국립 중증외상센터에서 의료봉사를 진행한 바 있는 함께하는 사랑밭은 약속대로 올해도 병원을 찾아 많은 환자들을 치료했다.

이번 4박 5일 봉사 기간 동안 화상 및 동상 외래환자 약 150여명을 치료했고, 6명의 환자는 수술도 진행했다.

또한 지난해 의료봉사를 실시하면서 부족했던 점들을 보완하여 진행했다. 화상연고도 넉넉히 준비하여 환자들에게 무료로 전달했다.

▲ 함께하는 사랑밭이 지난 5월 27일부터 31일까지 한강수병원과 함께 몽골에서 의료봉사를 실시했다. (사진=함께하는사랑밭)

함께하는 사랑밭 해외사업팀 장혜준 팀장은 “작년에 이어 두 번째 의료봉사를 왔지만 여전히 화상으로 인해 고통 받는 아이들이 많다”면서 “단순히 의료봉사에 그치지 않고 화상을 입은 아이들을 결연을 통해 지속적으로 후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결연아동 중 1명은 이번 의료봉사 때 수술 대상자로 선정하여 수술을 진행했다. 앞으로도 결연아동들을 비롯해 이번에 몽골에서 만난 소외 이웃들에 대한 지속적인 관리와 후원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함께하는 사랑밭 해외사업팀 고성훈 주임은 “작년 의료봉사 때는 준비한 화상연고가 부족해 모든 환자들에게 전달 할 수 없어서 안타까웠는데, 올해 다시 와서 화상연고를 전해주겠다는 약속을 지킬 수 있어서 기뻤다”고 말했다.

몽골 국립 중증외상센터 갈바 과장은 “몽골의 의료진들은 지난 1년간 한국에서 봉사단이 오기만을 기다렸으며, 이번 의료봉사를 통해 의료진들도 수술실에 함께 들어가 수술에 필요한 부분들을 배울 수 있어 큰 도움이 됐다”며 “특히 화상 환자들이 수술을 받고, 꼭 필요한 화상연고를 받을 수 있어 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앞으로 함께하는 사랑밭은 몽골 뿐 만 아니라 저개발국가의 화상 환자 치료를 위해 지속적으로 화상 의료봉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함께하는 사랑밭(www.withgo.or.kr)은 1987년부터 제도상의 문제로 정부나 기관으로부터 외면당하는 고통 받는 이들을 찾아가 도움을 주는 사회복지NGO이다. 서울사무국을 중심으로 대전, 광주, 대구, 부산, 창원, 천안 등 전국의 지부와 사회복지법인[네크워크], 아동복지시설[해피홈], 장애인생활시설[브솔시내], 노인요양시설[나솔채], 노인복지시설[실버홈]을 설립, 지원하고 있다.

특히 함께하는 사랑밭은 기로에선 화상환자 치료비 지원, 미혼모 지원, 치료비 지원, 생계비 지원의 4대 캠페인을 통해 도움을 주고 돌잔치, 벽화그리기, 배냇저고리, 쿠키만들기, 연탄, 캠프 등 사회 공익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배우범 기자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우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