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해사대학 부산분교 유치 본격화

한국해양대, 10~11일 IMO·WMU 초청 국제세미나 개최 양병철 기자l승인2017.11.09 17: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부산시와 공동으로 해사분야 글로벌 역량·위상 강화 활동

전 세계 해사분야 전문가를 교육·양성하는 국제해사기구(IMO)의 세계해사대학(WMU, World Maritime University) 부산 분교 유치 활동이 본격화되고 있다.

한국해양대학교(총장 박한일)는 오는 11월 10~11일 이틀간 한국해양대 국제교류협력관에서 ‘국제해사기구·세계해사대학·한국해양대학교 간 해사분야 교육과 연구를 통한 상호협력 방안’이라는 주제로 국제세미나를 개최한다.

▲ 스웨덴 말뫼시에 소재한 세계 해사대학의 모습이다. (사진=해양수산부)

한국해양대와 부산광역시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해사법학회가 후원하는 이번 행사는 세계해사대학의 해외 분교를 담당하는 국제해사기구의 기술협력위원회(IMO TC)와 세계해사대학(WMU)의 실무 전문가를 초청하여 부산 분교유치 방안과 현안사항 논의를 통해 사업추진 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분교유치 분위기를 확산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세계해사대학은 국제연합(UN) 산하 전문기구인 국제해사기구(IMO)가 해사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1983년 스웨덴 말뫼에 설립한 해사분야 대학으로 석·박사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졸업생의 약 80%가 정부와 공공기관에서 해사 분야 국제규범 제정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세계 해양분야의 리더로 활동하고 있다. 임기택 IMO 사무총장 역시 WMU 출신이다.

국제세미나에는 서병수 부산시장, 이윤철 한국해양대 해사대학장, Juvenal J. Shiundu IMO 국장, 해양수산부 김석훈 해사안전정책팀장, 세계해사대학 문성혁 교수를 비롯해 해사분야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다.

10일에는 IMO Juvenal J. Shiundu 국장이 IMO의 비전, 전략, 성과, 도전, 기술협력과 기술위원회의 현재 이슈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또한 ▲ IMO 남창섭 기술자문관의 IMO 최신동향 소개 및 협약이행 방안 ▲ WMU 문성혁 교수의 WMU의 기능, 역할 및 해외 분교 발전방안

또 ▲ 부산광역시 송양호 해양수산국장의 WMU 분교 부산설치 당위성 및 해사교육 인프라 소개 ▲ 한국해양대 이윤철 해사대학장의 WMU 분교 유치 및 발전방안에 관한 주제 발표에 이어 각 세션별 토론과 패널 토의가 진행된다. 11일에는 부산 동삼혁신지구에 위치한 해양클러스터 기관 탐방이 예정돼 있다.

이윤철 한국해양대 해사대학장은 “이번 세미나는 세계해사대학 부산분교 유치와 국제해사기구 한국위원회 설립의 초석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한국해양대뿐 아니라 부산시 등 관계기관이 힘을 합쳐 해양 분야의 국제적 위상과 역할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적극적으로 펼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해양대와 세계해사대학은 지난 5월 국제학술교류협정을 체결하고 교수·학생 상호교류, 공동연구 및 콘퍼런스 개최, 학술정보 교류를 통해 해사교육 분야 국제 네트워크 구축을 약속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90 서울 구로구 새말로 60 (구로동 산1-3번지) 10층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838-522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