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하고 후손들을 위한 북항 개발이 돼야”

부산경실련, ‘북항재개발 1단계 사업현황과 쟁점’ 토론회 박찬인 기자l승인2020.07.07 21:3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북항과 원도심의 통합적 관리계획 수립해야

특별계획구역 지정을 통한 입체적 관리 필요

부산경실련(공동대표 김대래·김용섭·최인석·혜성)은 7일 오후 부산역 유라시아플랫폼에서 ‘북항재개발 1단계 사업현황과 쟁점’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부산경실련, 대한건축학회 부울경지회, 원도심문화예술도시재생포럼이 함께 공동으로 준비하고 토론회에 도시공학 등 각계 전문가, 해수부, 부산시, 시의회, 시민단체가 함께 해 현재 북항 1단계 사업의 현황과 주요 쟁점을 짚어보고 지속가능한 개발을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를 같이 모색해 보는 토론회로 준비했다.

▲ 부산경실련은 7일 오후 부산역에서 ‘북항재개발 1단계 사업현황과 쟁점’을 주제로 토론회를 하고 있다.

토론회에서 (주)싸이트플래닝건축사사무소 한영숙 대표는 “우선 시급하게 고민해야 하는 일은 북항이 배후구릉지 등 주변지역과 같이 연계되어 작동할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며, 또한 기반시설 위에 새로운 산업생태계가 움틀 수 있도록 육성하는 일, 시민들이 참여하여 매력적인 수변공간으로 관리하는 일, 이 모든 일들을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갈 수 있는 주체에 대해 고민해야 하는 일이 지금 필요하다”고 발표했다.

그리고 이날 토론회에선 한겨레신문 특별취재팀이 지난해 7~10월 4개월 동안 항구재생에 성공한 유럽 6개국 9개항을 국내 최초로 취재한 결과를 취재팀장인 김광수 기자가 발표했다.

김광수 기자는 “항구는 미래 후손의 소중한 자산이므로 우리세대의 눈높이에 맞춰서 개발해서는 안된다”고 하면서 “항구의 역사와 지역의 정체성을 지켜낸다는 확고한 원칙을 틀어쥐고 원도심과 지역경제와 연결시켜 긴 호흡으로 민관이 힘을 합쳐 항구를 재생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보다 앞서 퇴출의 위기를 맞았던 유럽 항구도시의 재생 성공사례를 본보기로 삼아서 부산 북항은 고층 건물을 지양하고 누구나 슬리퍼를 싣고 발을 담글 수 있는 온전한 재생을 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김대래 부산경실련 공동대표는 인사말에서 “이번 토론회에서 토론될 조망점 얘기를 바탕으로 향후 북항 조망점 선정을 위한 다양한 사업들을 진행할 예정이며, 북항이 지속가능하고 시민중심의 개발이 될수 있도록 각계 전문가, 시의회, 부산시 등과 지속적으로 소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강동진 경성대 교수, 고대영 부산광역시의회 의원, 김광회 부산시 도시균형재생국장, 권태정 동아대 교수, 정성기 부산항북항통합개발추진단 단장, 정주철 부산대 교수, 도한영 부산경실련 사무처장이 함께했다.

박찬인 기자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찬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