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당정치의 끝판왕

양병철 편집국장l승인2022.06.07 15: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까놓고 말해 문재인 정부에서 차와 포를 다 쥐고선 어떤 개혁도 포기한 집단이다. 저 국민의힘과 하나가 되어 개혁하려는 조국 장관 같은 경우, 아작을 낸 게 저 이낙연과 수박들이고 검찰, 언론 개혁은 저 국민의힘 당 보다 더 앞장서 막은 게 저 집단이다. 사진은 대선 패배에 이어 지방선거 참패로 민주당이 내홍에 휩싸인 가운데 이낙연 전 당대표가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미국으로 출국하고 있다. (사진=YTN)

이낙연과 수박들, 붕당정치의 끝판왕을 보는 것 같다. 그 붕당정치의 폐해로 조선이 망국의 길로 갔음은 익히 알려진 역사이다. 저 붕당에 물든 정치 세력은 국가와 국민의 안위 같은 건 염두에 없다. 국가 대사에 있어 의무며 책임도 한 치 없다. 오로지 일신의 영달뿐인 양아치 정치가 그 기저이다.

이낙연과 그 수박들. 어떻게 이런 시러베들이 조선, 구한말도 아닌 이 밝은 대명천지에 발호해 국민의 여망을 이렇게 깡그리 무산시키는지 폭탄이 있으면 이 집단에게 바로 던지고 싶다. 정말이지 인간의 탈을 쓴 악마들이다.

그도 그럴 게 저 수박들의 본거지는 전라도이고 그 중에서도 광주이다. 광주라고 하면 5.18로 광주항쟁의 근거지이고 우리 국민은 전두환의 민중학살에 어떤 식으로든 빚을 지고 있다. 그 무자비한 학살에서 출발해 오늘의 민주주의를 이만큼 쌓아올렸기에 전라도, 그리고 광주라고 하면 너나없이 우리 국민은 숙연해진다.

이러한 현대사의 사건에서 일어난 광주가 중심이 된 정치집단이기에 우리는 좋게 보았으며, 믿음으로 지지 성원했다. 이러했는데 거기에 기생한 이낙연과 그 수박들이 대한민국의 진로를 막으며 그 몽니를 부린 집단일 줄 뉘 알았으랴. 이 나라 공동체의 번영과 발전이 아닌 저 수구 적폐와 내통해 모든 개혁 정책을 유야무야 시킬 줄이야. 어떻게 저런 악귀들이 집단이 된 정치세력으로 전락했는지 모르겠다.

까놓고 말해 문통정부에서 차와 포를 다 쥐고선 어떤 개혁도 포기한 집단이다. 저 국민의힘과 하나가 되어 개혁하려는 조국 장관 같은 경우, 아작을 낸 게 저 이낙연과 수박들이고 검찰, 언론 개혁은 저 국민의힘 당 보다 더 앞장서 막은 게 저 집단이다.

이러한 망종들이 개판으로 만든 민주당을 이재명을 통해 새롭게 쇄신해 거듭나려니까 한 목소리가 되어 이재명 성토이다. 국가 국민은 안중에도 없고 제 떡밥만 먹으려는 이 치졸한 치들, 생각할수록 적의가 인다. 이 나라가 어떤 나라인데 무능하기 짝이 없고 분탕질에 명수인 너희들을 받아들이랴. 너희들의 심판이 기다릴 것이다.

양병철 편집국장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