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하루, 귀환 국군포로 위한 연회식 열어

영웅의 제복 입고 모인 국군포로들, 이제 생존자는 11명뿐 양병철 기자l승인2023.10.20 15:5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6·25 전쟁 당시 조국을 위해 싸우다 북한군에 붙잡혀 수십년간 강제노역에 시달리다 탈북한 국군포로 생존자 7명이 한 자리에 모였다.

정부에서 올해 6.25 전쟁 정전협정 70주년을 맞아 제공한 ‘영웅의 제복’을 입고 나타난 어르신들은 지난 19일, 서울시 구로구의 한 음식점에서 열린 국군포로가족회(대표 손명화)와 사단법인 따뜻한 하루(대표이사 김광일)가 마련한 오찬 행사에 참석했다.

▲ (사진=따뜻한 하루)

정전협정 이후 스스로 북한을 탈출한 귀환 포로는 80명으로, 이중 현재까지 살아계신 분은 11명뿐이다. 이날 행사에는 지방에 거주하거나 거동이 불편한 4명은 참석하지 못했다.

이날 행사를 주관한 따뜻한 하루의 김광일 대표는 “어르신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담아 따뜻한 식사를 대접해 드리고 싶었고, 고령의 어르신들이 생전에 제복을 입은 모습을 사진으로 남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손명화 국군포로가족회 대표는 “얼마 전 북한에서 49년간 강제노역에 시달린 한병수 어르신이 돌아가셨는데, 자녀들이 아버지가 정부에서 마련해준 제복을 한 번도 못 입고 하늘나라에 가셨다고 해서 마음이 너무 안 좋았다. 국군포로 어르신들의 평균 연령이 90세를 웃도는 만큼, 언제 세상을 떠날지 모르는 어르신들의 제복 입은 사진을 남기는 게 꿈이라서 자리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날 오찬 행사가 끝날 즈음 깜짝 손님도 등장했다. 신분 밝히기를 꺼린 개인 후원자로, 국군포로 생존자가 열악한 생활을 하고 있다는 소식을 접한 뒤 따뜻한 하루 측을 통해 오찬 행사 비용을 후원한 것이다. 그는 직접 마련해온 건강식품과 영양제 등을 한 분씩 챙겨드리면서 “어르신들 덕분에 저희가 이렇게 살 수 있다”면서 “만나 뵙게 돼 영광이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또 이 후원자는 초등학교 1학년생 자녀와 함께 작성한 손 편지를 하나씩 어르신들께 나눠 드리기도 했다. 후원자 가족은 “대한민국을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할아버지 덕분에 저희가 이 땅에서 자유를 누리며 행복하게 살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희생과 헌신을 절대 잊지 않겠습니다. 할아버지, 사랑해요. 오래 오래 사세요”라고 적었다.

따뜻한 하루와 국군포로가족회는 이날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위해 거주지를 직접 찾아가 행사장까지 모셨으며, 오찬 이후에는 한 사진관으로 모셔 7명의 어르신 모두 각각 기념사진 촬영을 진행했다. 따뜻한 하루 관계자는 “인생의 남은 날 중 가장 멋진 모습을 남겨드리고 싶은 마음에 사진관에 모시게 됐다”고 설명했다.

국군포로 강희열씨는 “보훈부로부터 제복을 받고 집에서 한 번 입어보고 매일 쳐다만 보고 있었다”며 “제복을 입고 자랑하고 싶었고 동지들을 만나 서로 얘기를 나누고 싶었다. 우리 귀환 용사들을 초청해 주셔서 너무 고맙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육군 상사, 강희열! 감사합니다, 충성!”이라고 우렁찬 목소리로 말하며 참석자들을 향해 경례하기도 했다.

유영복씨는 “북한에서 47년이나 잡혀 있다 보니, 한국 사회를 몰라 보상금을 다 잃고 기초수급자로 지내기도 했다”면서 “따뜻한 하루에서 후원금과 후원물품을 보내주셔서 감사하고, 우리를 후원해주고 배려해주신 것에 대해 영원히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단법인 따뜻한 하루는 외교통상부 소관의 국제구호 NGO 단체로 수년 전부터 국내, 해외 참전용사 후원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초부터는 국군포로 생존자들을 위한 후원도 진행하고 있다.

양병철 기자  bcyang2002@hanmail.net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