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이시습지 불역열호

양병철 편집국장l승인2021.10.08 20:3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 가을 명작을 읽는 우리는 맘의 부자이다

초록으로 물든 공원 숲이 붉고 노란 천연의 물감으로 뒤덮이고 있는 공원 숲은 아름답다. 이러한 공원 숲이 내뿜는 한없이 싱그러운 기공을 마시며 독서에 취한 나 자신 그저 기운이 북돋는 것 같다.

이번 가을 읽기 시작한 독서 계획에 따라 톨스토이 부활을 읽고 있다. 역시 대문호이며 대작가이다. 예전 읽었던 기억은 아스라한 실루엣이고 첫 장을 대하자 말자 흡입케 한다.

상류층이고 백작 신분인 네흘류도프, 젊은 날 여름방학 때 고모네 집으로 놀러가 하인인 청순한 소녀 카츄샤와 눈이 맞아 하늘과 땅이 되는 운우지정을 나눈다. 그리고 100루블을 카츄샤 손에 쥐어주게 되고 이 일은 까맣게 잊는다.

이러고 부터 10년이 지나 이 지방의 법원 배심원으로 참석하는데, 여기에 독살 혐의로 재판을 받는 카츄샤를 네흘류도프는 보게 된다.

이런 출발에서 명작 부활은 이야기가 시작되는데, 이 대문호의 이야기 기법이며 흐름에서 소설의 경지를 대하는 것 같이 배우고 또 감탄한다. 카츄샤를 향한 참회의 주제에서 당시의 사회상을 신랄하게 그리고 있다.

당시 제정 러시아 법원의 부패상이며 타성, 방종을 하나하나 독자가 들여다보는 듯하다. 사실주의의 대작임을 그저 공감, 또 공감한다.

이 당시의 러시아 사회 부패며 부조리가 이 소설에는 죄다 그려져 있는 듯하다. 죄수들을 보면 죄라고 할 수 없는 일로 재판정에 서고 검사는 법조문을 외며 선입견대로 형을 때린다. 변호사는 형식에 젖어 형법 몇 조니 하며 조문을 뇌까리며 변론이라고 할 수 없는 타성에 젖은 행태, 재판장 역시 한 인간이 어떤 죄형을 받든 상관없다는 무기력의 극치인 재판.

여기서 우리의 검찰이며 변호사, 재판장의 민낯을 보는 듯하다. 우리 역시 윤석열 검찰의 강압수사며 극우 재판관의 조국 전 장관 가족에게 가한 뚱딴지들이 그러하니까. 그런 형을 받는 이는 자신과 상관없고 자신만의 신념으로 형을 때리면 되는 거니까.

여기 부활에서는 당시 사법체제 부패상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다. 기아선상에 허덕이는 농민들의 참상이며 제 소가 남의 목초지로 들어가 풀을 뜯어먹었다고 기소되는 현상이 대가의 문장에서 너무나 리얼하다.

구한 말 동학난이 일어나기 전의 이 나라 민중 삶과 닮았다고 할까. 관헌의 가렴주구, 토색질로 그 참상이 지옥이었다면 러시아 역시 하층 민중의 삶은 지옥 그 이상임을 톨스토이는 그 예리한 필치로 그려 보이고 있다.

이와 반대로 당시의 상류층의 사치며 그 비참한 농민들과는 대조적인 방탕들이 적나라하게 그려진다. 또한 그 상류층은 러시아 사회의 기반이 되는 하층민들의 그 고통스런 삶은 안중에 없는 사회상을 질타하듯 그리고 있다. 이 소설로 장차 도래될 공산주의를 톨스토이는 예견하고 있다.

이 가을 명작을 읽는 나는 맘의 부자이다. 카츄샤가 시베리아로 유형을 떠날 때 함께 가는 그 장면, 장면들도 나는 잊지 못할 것이다.

도스토옙스키와는 또 다른 대문호의 글에 취해 작법이며 구성을 배우는 이 기쁨은 학이시습지면 불역열호아(學而時習之면 不亦說乎), 논어의 한 구절 바로 그것이다.

양병철 편집국장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