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시민' 두눈 부릅뜨고 있다

양병철 편집국장l승인2021.08.03 19: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대한민국 민주주의 절대로 후퇴해선 안 된다. 민주주의, 김대중이 만들고 노무현이 지켰다. (사진=너무나아까운사람)

대통령의 자리는 국가 정통성을 확립하고 국가관과 국민 사랑에 강한 철학을 지녀야

대다수 민주시민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에게 등을 돌리는 건 이 나라 민주주의를 더 후퇴로 만들려고 하는 최근 일련의 언행으로 보인다. 오늘 이 나라 대한민국이 당당한 민주국가로 올라 세계가 감탄하는 국가가 된 건 누가 보더라도 우리 국민 스스로가 그 독재의 긴 터널에서 피 흘린 항쟁으로 이런 민주주의를 만든 거였다. 그런 민주주의 의지로 가득한 나라이고 그 정점을 향해 구시대의 권위를 깨는 수순을 시대의 요구로 밟고 있는 마당인 것이다.

이런 점에서 검찰개혁과 언론개혁은 필히 수반되는 과제였다. 작금 검찰은 일제가 우리 독립군을 때려잡는 수단으로 수사권, 기소권 이 모든 걸 그때 쥐어주었는데, 아직도 변하지 않는 상태다. 따라서 현 시대 흐름에 맞게 어떤 식으로든 개혁을 해야 했다. 그 흐름에 맞춰 수장으로 저 윤석열씨가 임명되었는데, 곧바로 임명권자를 향해 칼을 들이 밀었다.

윤 전 검찰총장은 조직 수장으로 검찰권을 틀어쥐고서는 검찰개혁에 끝까지 저항하는 한편, 독단의 수사는 물론 기소를 일삼았다. 자기 상관인 조국 전 장관 가족을 향해 전 검찰력을 동원해 100여 군데를 압수수색한 거였다. 검찰개혁을 이야기하는 누구에게든 이런 식이었다.

이걸 저지할 수 있는 데는 180석의 민주당이었고, 얼마든지 탄핵할 수 있었다. 윤 전 총장의 행위를 저지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민주당의 방관하에 무소불위 앞 뒤 안 보고 달린 윤 전 총장을 보면 이미 알 수 있는 사실 아닌가. 특히 일부 보수언론의 비호를 받으며 나는 새도 떨어뜨릴 검찰권을 쥔 파시스트 대장이었다.

이 나라 공권력이 어떻게 그렇게 흐지부지 핫바지 방귀 세듯 사라져버리는지 모르겠다. 어떻게 이런 사람 하나 준동을 못 막는 나라인지 과연 이 나라 희망이 있는 나라인가 하고 의심했다. 검찰권 남용으로 조국 전 장관 가족을 인질로 한 행위는 이 나라 민주주의에 흑역사로 두고두고 회자되리라. 대한민국 민주시민들은 더 이상 민주주의 후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양병철 편집국장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