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조금 쌀쌀하지만 어디든 상춘

양병철 편집국장l승인2022.04.02 16: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코로나로, 대선으로 찌든 만사람 맘을 녹여달라

날씨가 조금 쌀쌀하지만 어디든 상춘이다. 벚꽃 솜뭉치가 가도 가도 하늘을 덮는다. 그 겨울 뼈만 남은 앙상한 가지에 솜뭉치 벚꽃이 휘어지도록 덮고 있다.

이 꽃물결에 미쳐 어제도, 오늘도 공원 둘레길을 돌고 돈다. 그 메마른 가지가 덕지덕지 붙은 꽃 뭉치로 부러지려 한다. 그 송이송이 달린 벚꽃 구름떼로 어느 가지든 늘어지고 아래로 처져 있다.

장관이다. 자연이 내린 최고의 선물이다. 어디든 그 고운 화사한 색의 천지이다. 신이 내린 그림, 그림들이다.

이 꽃길 걷노라니 신선이 따로 없다. 어떤 시름도 잊어지니 이게 신선 아니던가. 사방을 바라볼수록 환희의 물결이 그저 밀려와 내면엔 쟁여진다. 이 싱그러움에 마냥 환호성을 지르고 싶은 이 기분.

이 아름다움을 띤 화원의 형상, 형상에 매료되어 오늘도 넋을 잃누나. 어디든 하늘을 덮은 꽃 물결에 나도 모르게 소리가 나온다.

상춘이여! 천지를 뒤덮는 이 꽃대궐이여! 만사람의 가슴에 파고들어 코로나로, 대선으로 찌든 만사람 맘을 녹여달라고.

양병철 편집국장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