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민주당 대표와 산적한 개혁과제

양병철 편집국장l승인2021.05.03 18: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지금의 송영길 더불어민주당은 모든 걸 쇄신하라. 검찰, 언론부터 시작해 부동산까지 개혁 또 개혁에 박차를 가해야 하는 역사의 짐을 안은 것이다. 이걸 성공시키면 제2의 대한민국 건국에 한 획을 긋는 역사의 작업을 한 거고 여기서 저 얼치기 이낙연 처럼 밀리면 차기 대선은 물 건너가는 거고, 특히 이 나라는 다시 수구 기득권이 득세해 10년, 20년 전으로 돌아감이 주지의 사실이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어제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선에서 송영길 후보가 박빙에서 홍영표 후보를 누르고 대표로 당선되었다. 그 뒤를 이은 우원식 후보도 박빙으로 근접하는 세를 과시해 이번의 민주당 대표 경선은 셋 모두 대표 자격이 있다고 하겠다. 

민주당이 가야 하는 길은 처음도 두 번째도 개혁이었다. 개혁을 뺀 민주당이라고 했을 땐 정체성이 없는 거고 저 국민의힘 당이 모든 걸 선점해 있다. 이런 민주당의 노선이 계속 퇴행한다면 국민의힘 당보다 더한 있으나마나한 정당일 것이다.

민주당이 개혁 기치를 내릴 때는 개혁을 바라는 국민의 따가운 질책이며 눈초리를 받지 않을 수 없다. 대한민국호가 대망을 안고 가야 하는 데는 산적한 적폐 청산을 하지 않고선 한치 나아갈 수가 없는 게 지금 사정이다.

일제강점기 우리 독립군 잡는데 효과적이고 효율적이기 위해 저 검찰에게 기소권, 수사권을 다 주었던 게 오늘의 저 막강한 검찰 권력이다. 그런 검찰 권력은 독재자에 붙고 기생하는 그들만의 권력이 되어 지금까지 온갖 치사한 짓을 하며 지속해 온 게 저 검찰이기도 하다.

그리고 언론도 손을 대지 않으면 이젠 이 나라 존립이 어렵게 되었다. 왜냐니까 이 언론이 정치의 최일선에서 저 적폐 검찰이며 사법부, 그리고 기득층을 견인하며 마냥 여론을 호도, 오도하니 저 언론을 이대로 둔 마당에선 이 나라는 또 한치도 나아갈 수 없는 노릇임이 누구나가 익히 아는 사실이다.

민주당은 당면 과제인 이것을 아는지 모르는지 아예 개혁을 포기한 거였다. 이낙연 민주당이 내놓는 걸 보면 저 국민의힘 당이 쌍수로 박수하며 환영하는 안들이니 어떻게 저렇게 어영부영하며 180석 민주당을 끌고 왔는지 모르겠다.

지금의 송영길 더불어민주당은 모든 걸 쇄신해야 한다. 검찰, 언론부터 시작해 부동산까지 개혁 또 개혁에 박차를 가해야 하는 역사의 짐을 안은 것이다. 이걸 성공시키면 제2의 대한민국 건국에 한 획을 긋는 역사의 작업을 한 거고 여기서 이낙연 전 대표 처럼 밀리면 차기 대선은 물 건너가는 거고, 특히 이 나라는 다시 수구 기득권이 득세해 10년, 20년 전으로 돌아감이 주지의 사실이다.

이러하기에 손 모아 개혁, 또 개혁하는 더불어민주당이길 기대한다.

양병철 편집국장  

<저작권자 © 시민사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병철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다 10706  |  등록일자 : 2013년 8월 26일  |  회장·논설주간 : 강상헌  |  발행·편집인 : 설동본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