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10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늘의 명언] 103년 만에 귀국
독립운동가 최재형 선생님은러시아 연해주에서 활동한 독립운동가이자교육자입니다.가난한 소작농의 아들로 태어났지만,여러 방면에 뛰어난 재능을 가졌는데특히, 군수산업으로 막대한 재산을 모아러시아 정부로부터 훈장을 두 번씩이나 받았으며,니콜라이 2세 황제의 대...
따뜻한 하루  2024-04-19 14:51
[오늘의 명언] 나부터 바꿔라
어떤 남자가 자주 가는 식당에 종업원이유독 자신에게만 불친절하게 대하는 것 같은기분을 느꼈습니다.그러던 어느 날,여느 때와 다름없이 그 식당에 들렀는데이번에도 자신에게만 불친절하게 대한다고 느꼈고,이 모습에 기분이 나빠진 남자는 참아왔던감정이 폭발해 ...
따뜻한 하루  2024-04-17 16:14
[오늘의 명언] 포스베리 플롭
‘포스베리 플롭(Fosbury Flop)’은가장 널리 사용되고 있는 높이뛰기 종목의 기술로가슴과 배를 하늘로 향하여 바를 넘는다고 하여‘배면 뛰기’라고도 합니다.이 기술이 선보이기 전까지는높이뛰기 방법으로는 제자리 뛰기, 가위 뛰기, 엎드려 뛰기 등대...
따뜻한 하루  2024-04-15 16:23
[오늘의 명언] 왜 나만 이렇게 힘들까?
서양 풍습에서, 결혼 30주년을 기념하는‘진주혼식’이라는 의식이 있습니다.부부가 서로 진주로 된 선물을주고받기도 합니다.진주는 얼어붙은 눈물(Frozen Tears)이라 불리는데그 이유는 진주의 탄생 과정을 보면알 수 있습니다.진주는 모래알이 조갯살에...
따뜻한 하루  2024-04-14 18:45
[오늘의 명언] 까마귀가 날자 배 떨어진다
미술학원 수업을 마치고집으로 돌아온 초등학생 아들이 일찍 퇴근한저를 보더니 물었습니다.“아빠 ‘오비이락’이 뭐예요?”“왜? 그걸 어디에서 들었는데?”“미술학원에서 ‘까마귀가 날자 배 떨어진다’를주제로 그림을 그리라고 했는데사자성어로 그게 ‘오비이락(烏...
따뜻한 하루  2024-04-13 11:29
[오늘의 명언] 얼굴은 마음의 거울이다
미국의 서부 개척 시대에 사람들은행운을 꿈꾸며 금광을 찾아다녔습니다.어느 날 광산을 파헤치던 한 부류의 사람들은천신만고 끝에 금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하지만, 삽과 곡괭이는 닳고, 먹을 것도 떨어져서다시 마을로 돌아가게 되었습니다.금광을 발견했던 사람...
따뜻한 하루  2024-04-12 13:51
[오늘의 명언] 세 사람이 만든 호랑이
중국 춘추전국시대 위나라 태자가조나라의 볼모로 잡혀가면서 신하인 방총은태자의 보필을 맡게 되었습니다.방총은 조나라로 떠나기 전,자신을 음해하는 세력이 나타나다시 위나라로 돌아오지 못할 것을 우려해혜왕을 찾아가 말했습니다.“전하, 어떤 자가 저잣거리에 ...
따뜻한 하루  2024-04-12 13:35
[오늘의 명언] 갑옷과 투구
고대 트로이의 총사령관인 헥토르는그리스의 전사 아킬레우스와 대결하기 전아내 안드로마케를 만나러 갔습니다.안드로마케는 성안에서 적과 싸우라고 하지만헥토르는 아버지의 의무와 도시를 지키는 책임자로서성 밖으로 나가서 정정당당히 싸우기를결심했습니다.이때 헥토...
따뜻한 하루  2024-04-09 15:11
[오늘의 명언] 내 편이 되어주는 친구
가난한 환경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남자가 있었습니다.모든 것이 부족했고 힘들었던 그에게 친구들은항상 도움을 주었고, 먹을 것이 생기면늘 나눠주곤 했습니다.시간이 흘러 그는 다른 지역으로 이사를 하였고,성인이 된 후 시작한 사업이 성공을 거두어큰 부자가...
따뜻한 하루  2024-04-08 06:09
[오늘의 명언] 좋은 집의 조건
중국 남북조시대 송계아라는 고위 관리가정년퇴직을 대비해 자신이 살 집을 보러 다녔는데그는 지인들이 추천한 몇 곳을 다녀도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그러다 드디어 마음에 드는 집을 발견하였고송계아는 집 가격보다 훨씬 큰돈을 주고선뜻 샀습니다.이 집은 바로 ...
따뜻한 하루  2024-04-05 21:26
[오늘의 명언] 사막의 무덤
아버지와 아들이 사막에서 길을 잃고 헤매고 있었습니다.두 사람이 오랫동안 걷고 있던 사막은불덩어리같이 뜨거웠고 바싹 말라 있었습니다.하지만 아직 갈 길은 멀었습니다.언제 사막이 끝날지 짐작조차 되지 않는먼 길이었습니다.절망으로 가득 찬 아들이 참지 못...
따뜻한 하루  2024-04-04 13:25
[오늘의 명언] 나는 친구에게 사과를 준다
어느 초등학교 선생님이 학생들에게‘나는 친구에게 사과를 준다’의미래형은 무엇인지 물어보았습니다.그러자 한 아이가 손을 번쩍 들고선생님께 ‘나는 친구에게 바나나를 받는다’라며자신 있게 대답했습니다.선생님은 의아해하며, 학생에게왜 그런 대답을 했는지 물었...
따뜻한 하루  2024-04-03 14:49
[오늘의 명언] 더 좋은 자리
사랑하는 연인이 노을을 보기 위해작은 동산에 올라 쉴 자리를 찾았습니다.동산에 올라와 보니 가장 가까운 곳에 자리가 있었고그들은 그곳에 앉았습니다.주위를 둘러보던 중 위쪽에 있는 자리가 더 좋아 보였고“위로 가면 노을이 더 잘 보일 거야!”라며위쪽으로...
따뜻한 하루  2024-04-03 14:46
[오늘의 명언] 내 모습 그대로 보여주자
영국에서 권위 있는 상 중 하나인‘휘트브레드 문학상(코스타 상)’은 1971년에 제정되었는데비슷한 문학상인 ‘부커상’보다 좀 더 대중적성격을 지닌 상입니다.1987년도에 이 상을 받은 ‘크리스토퍼 놀란’ 작가는‘시계의 눈 밑에서(Under the Ey...
따뜻한 하루  2024-04-02 22:57
[오늘의 명언] 백비(白碑)가 보여주는 청렴한 삶
호랑이는 죽어서 가죽을 남기고사람은 죽어서 이름을 남긴다는 속담처럼사람은 세상에 남기는 명예를 매우중요시합니다.그런데 전남 장성 소나무 숲한 묘지 앞을 지키는 낯선 비석이 있는데이름뿐만 아니라 아무런 글도 쓰여 있지 않은‘백비(白碑)’가 있습니다.이곳...
따뜻한 하루  2024-04-02 22:52
[오늘의 명언] 사흘을 굶은 여우
어느 날 욕심 많은 여우가 포도밭을 지나가다담 너머로 탐스럽게 익은 포도 열매를 발견했습니다.여우는 포도밭 안으로 들어갈 방법을 모색했고울타리 사이에 난 구멍을 찾았습니다.그리고 여우는 구멍 사이로 들어가려 했지만여우의 몸이 구멍보다 컸기에 들어갈 수...
따뜻한 하루  2024-03-29 18:29
[오늘의 명언] 아내와 아침 식사
유난히 바쁜 어느 날 아침…8시 30분쯤 되었을 때 어르신 한 분이 엄지손가락의봉합침을 제거하기 위해 병원을 방문했습니다.어르신은 9시에 약속이 있다며 빨리해 달라고나를 무척이나 재촉했습니다.시계를 계속 들여다보는 어르신 모습에내가 직접 ...
따뜻한 하루  2024-03-28 15:37
[오늘의 명언] 내가 먼저 봄이 되어야지
어떤 남자가 이사를 가게 되었습니다.그렇게 이삿짐을 다 옮기고 짐 정리가 끝나기도 전에갑자기 마을 전체가 정전이 되어 버렸습니다.남자는 더듬거리며 수북한 짐 사이에서양초를 겨우 찾았을 때 ‘똑똑’하며 문 두드리는현관 벨소리가 들렸습니다.현관문을 열어보...
따뜻한 하루  2024-03-27 17:13
[오늘의 명언] 아름다운 거리감
지구가 태양을 사랑한다고 해서태양 쪽으로 갑자기 뛰어든다면혹은 달이 지구가 좋다고 와락 달려와안긴다면 어떻게 될까요?별빛이 고운 것은 그 빛이 오래전 출발해지금 우리 눈에 닿았기 때문입니다.가까운 지척에서 별의 표면을 본다면그것은 한낱 울퉁불퉁하고 거...
따뜻한 하루  2024-03-27 16:59
[오늘의 명언]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법
“당신의 이상을 달을 향해 발사하세요.실수하더라도, 최소한 별들 사이에 착지할 것입니다.높고 고귀한 목적을 가지고 노력한다면목표에 정확히 도달하지 못하거나, 실패한다 하더라도그 노력의 과정은 아주 뜻깊은 것이 될 것입니다.그 실패를 통해 차후 더 나은...
따뜻한 하루  2024-03-25 17:19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