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10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늘의 명언] 가슴이 뛰는 한 나이는 없다
아흔을 바라보는 나이.어쩌면 이제 살아온 인생을 돌아보고정리해야 하는 나이로 생각할지 모릅니다.하지만 작가이자 번역가인 김욱 작가는아흔을 바라보는 이 나이에 아직도현역으로 활동하고 계십니다.김욱 작가는 소설가를 꿈꾸던 청년 시절,6·25전쟁으로 북한 ...
따뜻한 하루  2019-07-15 20:50
[오늘의 명언] 웨이터의 법칙
미국 방위사업체 CEO 빌 스완스가 정리한‘책에서는 찾을 수 없는 비즈니스 규칙 33가지’ 중일부입니다.책에는 웨이터의 법칙이라는 내용이 있는데‘당신에게는 친절하지만, 웨이터에게 무례한 사람은절대 좋은 사람이 아니다.’이 부분에서 많은 사람의 이목을끌...
따뜻한 하루  2019-07-12 21:21
[오늘의 명언] 상처 없는 독수리
날개를 심하게 다친 독수리 한 마리가벼랑 위에서 깊은 생각에 잠겼습니다.그는 몇 번이나 하늘 높이 날아오르려고 했으나다친 날개로는 도저히 하늘 높이날 수가 없었습니다.“독수리가 하늘 높이 날 수 없다는 것은이제는 살아갈 가치가 없다는 거야.”그는 벼랑...
따뜻한 하루  2019-07-11 16:10
[오늘의 명언] 나의 진정한 영웅
20년 전 미국에 살던 9살 소녀‘클린 스칼레스’는 마약중독자 부모의 방치 속에어린 두 동생을 스스로 돌봐야 했습니다.동생들이 너무도 배가 고파서 힘들어하는 날에는나쁜 일인지 알지만, 마트에서 빵을 훔쳐서라도배고픈 동생들에게 먹였습니다.그런 클린이 매...
따뜻한 하루  2019-07-10 22:14
[오늘의 명언] 어쩌면 말입니다
엘리베이터를 탔을 때닫기를 누르기 전 3초만 기다려 봅시다.그 버튼을 누르지 않아도 3초 정도지나면 저절로 닫힙니다.어쩌면 그 3초 덕분에 학교나 회사에지각하는 것을 막을 수도 있습니다.어쩌면 말입니다.내차 앞으로 다급히 끼어드는 차가 있으면3초만 서...
따뜻한 하루  2019-07-09 20:40
[오늘의 명언] 하면 된다
매년 고등학교 또는 대학교의 수많은 선수가프로야구의 각 구단 입단을 위해서 준비를 합니다.어린 시절부터 긴 시간 선수 생활을 해온그들은 모두 출중한 실력을 갖추고 있습니다.하지만 그중 프로야구 선수로 입단하는 사람은극히 일부이고, 그 일부 중에서도 1...
따뜻한 하루  2019-07-09 06:14
[오늘의 명언] 우리나라 최초의 현대적 서점
소크라테스는 다른 사람이 쓴 책을 많이 읽으면책을 쓴 사람이 고생해서 얻은 다양한 지식을내 것으로 만들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대한민국의 독립투사 안중근 선생님은하루라도 책을 읽지 않으면 입에 가시가 돋는다며독서의 중요함을 말씀하셨습니다.과연 우리나라에...
따뜻한 하루  2019-07-07 19:38
[오늘의 명언] 상아로 만든 젓가락
옛날 주변 국가들을 정복하여 영토를 넓혀온한 나라의 왕이 한동안 정복 전쟁을 멈췄는데,평생 전장을 떠돌던 왕은 화려한 궁중 생활이어색하기도 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적응이 되었습니다.어느 날 왕이 신하들이 모인 자리에서 말했습니다.“과인은 평생 전장을 ...
따뜻한 하루  2019-07-05 17:05
[오늘의 명언] 당신의 눈을 가리고 있는 것은?
마을 사람들이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서항상 투덜거리는 한 청년이 있었습니다.이 청년이 보기에 마을 사람들은 하나같이이기적이고 배움이 부족하고 무례한사람들뿐이었습니다.사람들에 대한 불만이 계속되자급기야는 사람들의 목소리와 눈빛마저 불쾌하고기분 나쁜...
따뜻한 하루  2019-07-04 15:56
[오늘의 명언] 당신도 충분히 할 수 있습니다
1988년에 태어난 중국인 ‘웨이 메이 뉘’는스케이트보드, 농구, 배드민턴, 수영을 즐기는스포츠 만능의 여성으로, 특히 수영에서는장애인올림픽에 참가해 3개 종목에서금메달을 따냈습니다.그녀는 다리가 없는 장애가 있습니다.후천적으로 다리를 잃은 것이라 짐...
따뜻한 하루  2019-07-03 07:45
[오늘의 명언] 행복의 크기
조용한 어촌 마을 바닷가에서 한 어부가악기에 맞춰서 흥겹게 노래를 부르고 있었습니다.그 곁을 지나가던 한 나이 든 사업가가어부에게 말을 걸었습니다.“아직 일할 시간이 꽤 많이 남았는데일은 안 하고 놀아도 괜찮습니까?”어부는 웃으며 대답했습니다.“그동안...
따뜻한 하루  2019-07-02 12:55
[오늘의 명언] 최고의 운동선수
올림픽 남자 육상 5종경기 금메달리스트.올림픽 남자 육상 10종경기 금메달리스트.미국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를 출전한타율 2할 5푼의 프로 야구 선수.NFL 미 프로 풋볼 리그의 초대 회장 자리에오른 프로 미식축구선수.여러 사람이 아닌 한 사람의 업적으...
따뜻한 하루  2019-07-01 15:59
[오늘의 명언] 쉬운 것부터 천천히
젊은 열정과 패기를 가진 사람들이자칫 빠지기 쉬운 실수는 너무 열심히노력한다는 것입니다.열심히 노력하는 것이 실수라고 하는얼핏 모순처럼 보이는 이 상황을 잘설명해 주는 사람이 있습니다.미국 체조 국가대표 코치를 역임한‘크리스토퍼 소머’는 젊은 체조 선...
따뜻한 하루  2019-06-30 20:06
[오늘의 명언] 마음먹는 대로 젊어집니다
1979년, 하버드 대학교 심리학과 교수엘렌 랭어(Ellen Langer)는 70~80대 노인8명을 외딴곳 한자리에 모았습니다.그들이 모인 곳의 집은 평범한 가정집 같았습니다.그런데 그 가정집의 모든 것은 20년 전의스타일로 가득 차 있었습니다.그들은...
따뜻한 하루  2019-06-28 18:31
[오늘의 명언] 세상이 다 그런 거라네
갑작스럽게 쏟아진 소나기가사람들의 몸을 흥건하게 적셨습니다.어디 경조사라도 찾아가는 듯 잘 차려입은젊은이가 당황하며 비를 피할 자리를 찾아한 건물의 좁은 처마 밑으로급하게 뛰어들었습니다.비를 피하는 사람은 청년만이 아니었습니다.청년만큼 당황한 여러 무...
따뜻한 하루  2019-06-26 15:00
[오늘의 명언] 사진 한 장 부탁해요
오래전 혼자 길을 걷는 데, 할머니 한 분이저에게 다가와 말을 걸었습니다.남루한 차림의 할머니는 저에게 돈이라도요구하는 게 아닌가 싶었습니다.“저기, 학생. 잠시 부탁할 게 있는데사진 한 장만 찍어 줄 수 있나?”뜻밖의 할머니 부탁에 저는 물었습니다....
따뜻한 하루  2019-06-25 16:01
[오늘의 명언] 퇴계의 제자
어느 날 백운동 서원에서 ‘퇴계 이황’이제자들을 가르치고 있었습니다.그런데 서원 밖으로 흘러나오는 퇴계의 강의를뜰아래에서 몰래 훔쳐 듣고 있는 사람이 있었습니다.그는 바로 동네 대장장이 ‘배순’이었습니다.몰래 강의를 듣는 이유가 궁금했던 퇴계는배순을 ...
따뜻한 하루  2019-06-20 21:15
[오늘의 명언] 중요한 일의 순서
펩소던트 컴퍼니라는 기업에 찰스 럭맨이사장으로 취임했는데 사람들은 그의 성공 신화를부러워했고 그 성공 비결을 알고 싶어무수한 질문을 했습니다.“사장님의 뛰어난 머리가 성공 비결입니까?”“아닙니다. 제 학력은 별 볼 일 없는 수준입니다.”“그러면 물려받...
따뜻한 하루  2019-06-19 16:57
[오늘의 명언]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1955년 12월에 ‘로자 파크스’라는흑인 여성이 미국 남부 앨라배마 주에서버스를 타고 있었습니다.로자는 타고 내리기 편한 앞줄의 좌석이텅텅 비어 있었지만, 뒷줄 좌석에 앉아야 했습니다.당시 미국은 버스의 좌석마저 백인과 흑인을따로 구분할 만큼 흑인에...
따뜻한 하루  2019-06-19 07:51
[오늘의 명언] 캘리포니아 백미 대왕
1907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이주 노동자로 건너간 23세의 김종림은가난한 농사꾼이었습니다.흉년으로 생긴 빚을 갚지 못해 노예나 다름없는미국 소작농이 되어 수확물의 90%를땅 주인에게 주어야 했습니다.이런 와중에도 미국의 주식 곡물인 밀이 아닌쌀을 묵묵히...
따뜻한 하루  2019-06-18 15:42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