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02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늘의 명언] 이심전심(以心傳心)
오래전 한 회사에 다녔을 때 일입니다.저에게는 첫 직장이었는데 그 직장에서 5년을열심히 배우면서 일했습니다.작은 회사라 급여는 많지 않았지만,제 꿈을 이루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던직장이었습니다.그런데 평소 몸이 약하셨던 어머니에게병이 생겼는데, 가난했던...
따뜻한 하루  2023-02-27 15:53
[오늘의 명언] 어느 극작가의 불치병
영국의 극작가 버나드 쇼는 항상 죽음을 걱정했습니다.그러다 문득, 병에 걸렸다고 판단한 그는여느 때처럼 주치의를 호출했습니다.“아무래도 내가 심각한 병에 걸린 것 같으니빨리 회진을 와주십시오!”평소 그를 잘 알고 있었던 의사는진짜 병에 걸린 것이 아니...
따뜻한 하루  2023-02-23 18:11
[오늘의 명언] 습관이란 무엇인가
시골 마을에 지혜롭기로 소문난 스승이 있었습니다.어느 날 한 제자가 ‘습관이란 무엇인지’스승에게 물었습니다.그러자 스승은 제자들을 데리고 동산에 올라가네 종류의 식물을 보여주었습니다.첫째는 막 돋아난 어린 풀이었고둘째는 뿌리를 내려 조금 자란 풀이었습...
따뜻한 하루  2023-02-22 21:00
[오늘의 명언] 완벽한 탈옥 계획
어느 교도소에 수감된 한 죄수가 있었습니다.그는 언제나 탈옥을 꿈꿨고어떻게 탈출할 수 있을지 수많은계획을 세웠습니다.그러던 어느 날 매일 일정한 시간에교도소를 방문하는 빵 배달차를 발견했고교도소에서 탈출하는 번뜩이는 아이디어가그의 뇌리를 스쳤습니다.삼...
따뜻한 하루  2023-02-21 14:02
[오늘의 명언] 농부는 들판의 끝을 보지 않는다
우리 주변에서는 앞으로 일에 대해서미리 염려하며 걱정하는 사람을 볼 수 있는데그런 사람들은 주변에 자주 이렇게탄식합니다.“산더미처럼 쌓인 이 일을 언제 다하지?이제 나는 죽었다. 어휴…”그러나 미리 염려하며 탄식하다 보면일 때문이 아니라 ...
따뜻한하루  2023-02-20 16:30
[오늘의 명언] 붕대 투혼의 영웅견
튀르키예 지진 현장에서 붕대 투혼을 발휘한한국 구조견들이 영웅으로 떠올랐습니다.7일 긴급 구호대와 함께 출국한 4마리의 구조견은위험한 구조물 사이를 헤치며 지진 현장을누볐습니다.철근, 유리 파편 등으로 위험천만한 상황으로 인해3마리의 구조견은 유리 파...
따뜻한 하루  2023-02-20 16:29
[오늘의 명언] 방심한 오리
캐나다에 서식하는 야생 오리들은겨울철이 되면 추위를 피해 남쪽으로 이동합니다.그러다 오리들이 잠시 쉬어가는 곳이 있는데바로 ‘나이아가라 강’입니다.오리들은 호수처럼 평온한 강에서먹이를 찾기도 하고, 잠을 자기도 하며한가롭게 휴식을 즐깁니다.그러나 오리...
따뜻한 하루  2023-02-17 19:58
[오늘의 명언] 악마의 3대 도끼
독일 민화 중 ‘악마의 3대 도끼’라는이야기가 있습니다.어느 날 악마들이 모두 모여인간을 무너뜨리기 위한 전략 회의를 가졌습니다.그 회의에서 악마들은 인간을 붕괴시키는특수 무기를 만들기로 했습니다.그것은 인간을 파멸시킬 수 있는 세 개의 도끼였고우두머...
따뜻한 하루  2023-02-16 16:47
[오늘의 명언] 칭찬과 비난의 비율
미국 워싱턴대학교 심리학과 존 고트먼 교수는부부의 대화를 지켜보는 것만으로그 부부가 5년 안에 불행하게 이혼하게 될지,아니면 행복한 부부생활을 유지할 것인지알아볼 수 있다고 합니다.고트먼 교수가 예측해서 말한 이혼 적중률은놀랍게도 95% 이상입니다.그...
따뜻한 하루  2023-02-15 16:22
[오늘의 명언] 도산 안창호 선생의 ‘정의돈수’
도산 안창호 선생은 독립운동을 위해흥사단이라는 수양단체를 만들어 이끌었습니다.흥사단은 임시정부 수립을 위해 필요한 자금의80~90%를 지원했습니다.특히 안창호 선생은 1913년 창단된 흥사단에‘정을 서로 주고받는 것도 갈고닦아야 한다’는 의미의‘정의돈...
따뜻한 하루  2023-02-14 20:32
[오늘의 명언] 산에서 길을 찾는 방법
어느 청년이 산을 오르다가 길을 잃고 말았습니다.하늘도 어둑해질 무렵이라 당황한 청년은길을 찾기 위해 정신없이 산밑으로내려가기 시작했습니다.그렇게 한참을 내려가다 보니 숲 속에서작은 집 한 채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안도의 숨을 내쉬며 노크를 하니한 노...
따뜻한 하루  2023-02-13 13:53
[오늘의 명언] 노부부의 특별한 놀이
어느 노부부의 독특한 놀이가 있었는데할머니가 “눈” 하면 할아버지는 좀 서투른 몸짓으로손가락을 자신의 눈 주위에 댑니다.할머니가 “귀” 하면 할아버지는 귀를 잡고“배꼽” 하면 겉옷을 들쳐 배꼽을할머니에게 드러냅니다.이 놀이를 하며 두 분은웃다 울 정도...
따뜻한 하루  2023-02-12 17:38
[오늘의 명언] 1m 철학
세계적인 부호들을 직접 만나며 그들의 성공 비결을책으로 만든 작가이자 성공철학의 대가 나폴레온 힐의‘나의 꿈 나의 인생’에 담긴 일화입니다.1849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금이 쏟아져 나와 그 해를 ‘황금의 해’라고 부릅니다.그 시절 한 청년도 일확천금의...
따뜻한 하루  2023-02-10 19:52
[오늘의 명언] 17시간 동생 지킨 소녀의 호소
과거 6·25전쟁 때 한국의 참전 요청에가장 빨리 손 내밀어 준 형제의 나라 튀르키예에서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습니다.튀르키예에 큰 강진이 발생한 것입니다.건물은 종이처럼 찢겨있고 수많은 사람이 건물에 깔려애타게 구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그중 7일 한 ...
따뜻한 하루  2023-02-10 04:25
[오늘의 명언] 인생을 완벽하게 만드는 것
톰 크루즈가 주연했던 영화‘제리 맥과이어(Jerry Maguire,1996)’가 있습니다.주인공인 맥과이어는 스포츠 에이전트 매니저로담당한 선수들이 잘 되면서 엄청난 성공을 이룬 것은 물론미모의 약혼녀까지 있어 주변에서 부러움을 사는성공한 인생이었습니...
따뜻한 하루  2023-02-08 18:42
[오늘의 명언] 모든 관계는 나에게 달려있다
미국 방위사업체 CEO 빌 스완스가 정리한‘책에서는 찾을 수 없는 비즈니스 규칙 33가지’에서웨이터의 법칙에 관해 이야기했습니다.책의 내용 중에는‘당신에게는 친절하지만, 웨이터에게 무례한 사람은절대 좋은 사람이 아니다.’한 고급 레스토랑에서 서빙하던 ...
따뜻한 하루  2023-02-06 15:23
[오늘의 명언] 공원에서 만난 아저씨
어느 공원에서 한 아저씨가 천천히 걷고 있었습니다.얼굴에 주름이 짙은 것이 우리 아버지와비슷한 연령의 아저씨였습니다.그런데 걸음걸이가 너무도 느렸습니다.아저씨가 내딛는 발은 후들후들 떨고 있었고따라가는 발은 땅에 끌리는 것이한눈에 봐도 장애가 있다는 ...
따뜻한 하루  2023-02-04 11:02
[오늘의 명언] 내 것이 아닙니다
조선시대 이 씨(李氏)는 대대로 부자였는데증손, 현손에 이르러 가산을 탕진하고 말았습니다.이에 어려움을 면하기 위해 한양의 집을홍 씨(洪氏)에게 팔았습니다.평소 열심히 일하고 노력한 홍 씨라는 사람은그렇게 한양에서 남들이 부러워할 만한커다란 기와집에서...
따뜻한 하루  2023-02-03 21:02
[오늘의 명언] 황제펭귄의 허들링
‘황제펭귄(Emperor Penguin)’은18종의 펭귄류 가운데 몸이 가장 큰 종으로,몸길이가 100~130cm, 몸무게가 20~40kg이나 됩니다.혹독한 겨울의 남극에서 번식하는 유일한펭귄이기도 합니다.이런 황제펭귄들이 추위와 눈보라에서서로를 지켜...
따뜻한 하루  2023-02-02 07:18
[오늘의 명언] 화가 나면 열까지 세라
어느 학자에게 골칫덩이 제자가 한 명 있었습니다.다른 제자들에 비해 현명하고 이해력이 높아스승의 가르침을 금세 습득하는 뛰어난 제자였지만한 가지 큰 문제점이 있었습니다.술을 마시면 금방 흥분하고 자제를 하지 못해다른 사람과 주먹 다툼이 끊이지 않는사람...
따뜻한 하루  2023-01-31 17:26
여백
시민사회신문 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88 서울특별시 구로구 새말로 93, 신도림태영타운상가2동 B105  |  대표전화 : 02-3143-4161  |  팩스 : 02-6737-1115  |   ingopress@ingopress.com
등록번호 : 서울 아 02638  |  등록일자 : 2013년 5월 8일  |  회장 : 이정우  |  발행인 : 설동본  |  편집인 : 강상헌  |  편집국장 : 양병철
후원계좌 : 국민은행 7788-01-04-375819 (시민사회신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설동본
Copyright © 2007 시민사회신문. All rights reserved.